연결 가능 링크

이스라엘 총리 방미...이란 핵 등 논의


나프탈리 베네트 이스라엘 총리가 주간 각료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자료사진)

나프탈리 베네트 이스라엘 총리가 미국을 국빈방문 합니다.

베네트 총리는 25일 미국에 도착해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등을 만나는 데 이어 내일 조 바이든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이스라엘 총리실은 베네트 총리와 바이든 대통령간 정상회담의 최우선 의제는 이란 핵 문제이며, 이스라엘 군 현대화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경제 현안 등도 의제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6월 취임한 베네트 총리는 이란과 미국 등 관련국들의 새로운 핵 합의 가능성에 대해 강하게 반대해 왔으며, 향후 어떤 합의도 이란의 역내 도발 억제를 전제조건으로 포함시켜야 한다고 강조해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바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인 2015년에 체결됐던 이란과의 핵 합의를 파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이후 합의 복구를 추진했지만 강경파인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이 취임한 뒤 협상은 교착 상태에 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AP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