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스라엘 총리, 사우디 전격 방문…"놀라운 성취"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어제(22일) 사우디아라비아를 전격 방문해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과 회동했습니다.

요아프 갈란드 이스라엘 교육부 장관은 오늘(23일) 현지 방송에 출연해 네타냐후 총리의 사우디아라비아 방문을 확인하며 “놀라운 성취”라고 밝혔습니다.

갈란드 장관은 “반공식(semiofficail)적인 방식이었지만 만남이 이뤄지고 그것이 공개됐다는 사실은 매우 중요하다”면서, “이것은 우리 조상들이 꿈꾸던 것으로, 수니파 세계가 이스라엘을 따뜻하게 수용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회동은 이스라엘과 사우디아라비아간 첫 고위급 만남으로 양국 관계 회복의 신호일 수 있다고 언론들은 해석했습니다.

이스라엘 공영라디오 등은 전날 네타냐후 총리가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밀리에 방문해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과 회동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번 방문에는 이스라엘의 정보기관 모사드의 요시 코헨 국장이 동행했으며, 회동은 사우디아라비아의 홍해 도시 네놈에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트럼프 행정부는 앞서 이스라엘과 아랍에미리트(UAE), 바레인, 수단 등 아랍 3개국과의 수교 협정 체결을 중재한 데 이어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관계 정상화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