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미국과 '죄수 맞교환' 준비돼 있어"


지난 2005년 3월 이란의 수도 테헤란에서 270km 떨어진 나탄즈 핵시설 단지의 모습.

이란 정부는 9일 미국과 '죄수'를 맞교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알리 라비에이 이란 정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포로 교환에 대해 새로운 것은 없다"며 우리는 모든 포로들을 교환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라비에이 대변인은 "지금까지 이 일이 이뤄지지 않았다면, 그것은 미국이 준비가 덜 됐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무조건 핵 합의 테이블로 복귀하고 외교 관계를 복잡하게 만들지 말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지난 4년 동안 외교의 길을 열어준 것은 이란이었다"며 미국이 이번엔 먼저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8일 미국의 인내심에 한계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란을 비롯해 전 세계에서 부당하게 체포된 미국인들의 안전한 귀환이 정부의 우선순위"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조 바이든 행정부는 자국 내 보수주의자와 일부 동맹국들의 반대에도 이란 핵 합의를 부활시킨다는 외교 전략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