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핵합의 비공식 회동' EU 제안 거부…미국 "관여 준비돼"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

이란이 유럽연합(EU)이 제안한 이란 핵 합의(JCPOA) 서명국 간의 비공식 대화를 거부했습니다.

이란 외무부는 어제(28일) 대변인 성명을 통해 “미국과 유럽 3국(영국·프랑스·독일)의 최근 행동과 성명을 고려할 때 이란은 EU 외교안보 최고대표가 제안한 비공식 회동을 개최할 때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백악관 대변인은 “이란의 반응에 실망스럽지만 우리는 JCPOA 약속 준수에 상호 복귀할 수 있도록 의미 있는 외교에 다시 관여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그러면서 최선의 진전 방안을 위해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그리고 독일 등 합의 서명국과 협의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미 정부 고위 당국자는 이와 관련해 “이란이 다른 대화 형식을 고려하기 원한다면 우리는 형식에 얽매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보도했습니다.

한편 ‘월스트리트저널’ 신문은 이날 서방 외교관을 인용해 “이란은 회담 뒤 미국이 제재 일부를 해제한다고 보장하기를 먼저 원하지만, 미국은 이란과 직접 회담 없이 제재를 풀 수 없다고 거부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차관은 21일 EU의 비공식 회동 제안에 대해 중국과 러시아와 협의 뒤 대응할 것이라면서 "미국이 핵 합의에 복귀하기 위해 별도의 만남이 필요하지 않으며, 미국이 제재를 해제하기만 하면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