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G7 "이란, 국제 평화와 안보 위협"


지난달 말 오만 인근 해상에서 공격을 받은 이스라엘 유조선 '머서스트리트' 호.

미국을 비롯한 주요 7개국(G7) 외무장관들은 6일 이란이 국제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G7 의장국인 영국은 이날 성명에서 최근 '머서 스트리트' 호 피격의 배후에 이란이 있다는 모든 증거가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영국은 "이용 가능한 모든 증거가 이란을 분명히 가리키고 있다"며 "이번 공격에 정당성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이란의 행동은 대리 군과 비국가 무장세력에 대한 지원과 함께 국제 평화와 안보를 위협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달 29일 머서 스트리트 호는 오만 인근 해상에서 드론으로 추정되는 물체에 공격을 받았습니다.

이번 공격으로 영국인 선장 1명과 루마니아인 보안요원 1명 등 2명이 숨졌습니다.

미군은 별도의 성명에서 드론이 이란에서 생산된 것으로 결론을 내렸습니다.

전문가들은 폭파된 조각을 분석한 결과 이전에 수집한 이란의 공격용 드론 샘플과 거의 일치했다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이란 정부는 이번 사건에 자국이 개입하지 않았다며 양국의 성명을 일축했습니다.

자흐라 에르샤디 유엔 주재 이란 대사는 "우리는 스스로를 방어하고 국익을 지키는 데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Reuter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