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블링컨 "IS세력, 대규모 공격 열망"...각국 대표, '반IS' 연대 강화 논의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28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반IS 글로벌 연대회의'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무장조직인 이슬람 국가(IS)와 싸우는 미국 동맹국들에 IS에 대한 경계를 늦춰선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어제(28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반IS 글로벌 연대회의'에 참석해 이라크와 시라아 내 IS 잔존세력이 심각하게 약화됐지만 여전히 대규모 공격을 열망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또 "우리는 전장에서 승리를 가져다 준 군사작전 때와 마찬가지로 안정화 목표에도 굳은 결의를 갖고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은 "IS가 시리아와 이라크에서 후퇴했지만 패배하진 않았다"며 “이 지역이 국제 테러의 중심지가 될 위험에 처해 있는 것을 인식하고 역내 파트너들과 계속 관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루이지 디 마이오 이탈리아 외무장관은 "우리는 연대로서 행동을 강화해야 한다"며 "IS 관련 테러 위협을 막기 위한 새로운 태스크포스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회의에는 블링컨 장관과 마이오 장관 등 각국 대표단과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NATO)사무총장 등 5개 기구 대표 등 총 83개 대표단이 참석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