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언론 “미-일 정상회담, 4월 9일 백악관 개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2일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와 통화한 후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에게 입장을 밝혔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다음달 9일 미국을 방문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개최할 가능성이 높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14일 미국과 일본 정부가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총리가 4월 9일 백악관에서 대면 회담을 여는 방향으로 조율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 신문은 스가 총리가 4월 8일 일본을 출발해 9일 백악관에서 미-일 정상회담을 한 뒤 다음날인 10일 귀국할 예정이라며, 방미 일정과 규모를 최대한 간소화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미 ‘CNN’ 방송도 미 정부 고위 당국자를 인용해 스가 일본 총리가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미국을 방문하는 첫 외국 정상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다만 구체적인 방미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이 당국자는 말했습니다.

앞서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12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스가 총리가 4월 전반에 미국을 방문해 바이든 대통령과 회담할 예정이라고 발표했습니다.

가토 장관은 스가 총리의 이번 방미를 통해 미-일 관계를 한층 강화하고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실현을 위해 양국이 긴밀하게 협력해 나간다는 입장을 확인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