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타이완에 무기 추가 판매...23억7천만 달러 규모


타이완 해군 호위함이 '하푼' 함대지 미사일 발사 훈련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타이완에 23억7천만 달러 상당의 대규모 첨단무기를 추가 판매하기로 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이같은 액수의 무기에 대한 타이완 수출을 승인했다고 미 국방부가 어제(26일) 밝혔습니다.

이번 결정은 미국이 타이완에 18억 달러 규모의 무기 수출을 승인한 지 닷새만으로, 이번에 승인된 무기는 미 항공우주 기업인 보잉사의 '하푼 해안방어 시스템' 100대로 알려졌습니다.

국무부 관계자는 이번 무기 수출이 타이완의 자위력을 강화하기 위해 이뤄졌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중국 정부는 타이완에 대한 무기 판매에 관련된 미국 기업과 개인에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에 대해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성명에서 "중국의 제재는 전적으로 용납할 수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타이완 외교부는 올해 들어 네 번째 무기 판매 발표에 대해 미국 정부가 타이완의 방위 요구를 중시하고 있음을 충분히 보여준다고 논평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행정부의 타이완에 대한 잇따른 무기 판매는 다음달 3일 대선을 앞두고 중국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