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정부, 미얀마 인권범죄 조사 TF 출범


5일 미얀마 양곤의 군부 반대 시위 현장 주변에 군인들이 모여있다.

미얀마 군사정부의 인권범죄에 관한 증거를 수집하고 조사하기 위한 태스크포스(Task Force)인 `미얀마 위트니스'가 어제(5일) 출범했습니다.

영국 정부가 자금을 지원하는 이 기구는 지난 2월 1일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킨 뒤 자행한 인권범죄에 대해 조사하고 유엔 산하 조사기구와 정보를 공유할 계획입니다.

이번 TF 출범은 미얀마에서 자행되고 있는 인권 유린과 관련해 서방국가들이 미얀마 군부를 비난하고 압박하는 가운데 이뤄졌습니다.

`미얀마 위트니스' 측은 "인권 침해 가능성을 가진 사건들을 독립적으로 수집, 보존, 처리, 조사, 확인 및 검토할 것"이라며 "시민들의 제보를 독려하고 소셜미디어에 실린 인권범죄 현장 사진과 동영상도 확인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미얀마 위트니스'는 또 "민간인 거주 지역과 종교 시설에 대한 포격을 비롯해 시위 참가자를 해치려 한 고의성과 관련된 증거를 이미 수집했다"고 밝혔습니다.

유엔에 따르면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킨 이후 미얀마에서는 880여 명의 시민이 살해됐습니다.

그러나 미얀마 군부는 사망자 통계가 과장됐다며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세력에 대처해 무력을 사용했을 뿐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Reuter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