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타이완 "중국 방해로 세계보건총회 참가 못 해"


우자오셰 타이완 외교부장.

타이완 정부는 중국의 방해로 오늘(9일)부터 14일까지 열리는 세계보건총회(WHA)에 초대 받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타이완 외교부는 어제(8일) 발표한 성명에서 중국의 방해로 타이완이 세계보건기구(WHO)에 참가하지 못하고 있다며, WHO가 계속해서 2천350만 타이완인의 건강과 인권을 무시하는 것에 강한 불만과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WHO가 정치적 이유로 타이완을 초청하지 않고 있다며, 이는 "모두의 건강"을 위한다는 WHO의 주장을 웃음거리로 만든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타이완은 지난 2009~2016년 옵서버 자격으로 WHO에 참가했지만 이후 중국의 반대로 총회에 참석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WHO는 코로나바이러스를 신속하게 억제해온 타이완에 대한 WHA 회의 초청은 회원국들의 결정에 달렸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타이완은 미국의 지원을 받으며 올해 WHA 참가를 위해 로비 활동을 강화했고, 이에 중국은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유엔 주재 중국대표부는 타이완에 대한 미국의 발언을 비난하며 타이완이 중국 일부임을 인정해야 참가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WHO는 타이완의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를 포함한 다양한 건강 문제에 대해 타이완과 협력하고 있으며, 타이완에 필요한 도움이 제공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