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타이완 "중국의 일국양제 받아들일 수 없다"...중국 "통일 불가피"


차이잉원 타이완 총통이 20일 총통부에서 2기를 시작하는 취임 행사에 참석한 직후 타이베이빈관에서 연설하고 있다.

타이완 정부가 중국이 주장하는 한 나라 두 체제의 '일국양제' 방침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차이잉원 타이완 총통은 오늘(20일) 집권 2기를 시작하는 취임 행사 직후 연설에서 중국의 주권 주장을 강하게 거부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차이 총통의 발언으로 양안관계는 더욱 악화될 전망입니다.

차이 총통은 연설에서 타이완과 중국의 관계가 역사적인 전환점에 이르렀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양측 모두 장기적으로 공존할 수 있는 길을 찾고, 적대감 격화와 의견의 차이를 막아야 할 의무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기존 입장인 "평화, 대등, 민주, 대화"의 기본원칙을 다시 되풀이했습니다.

이에 대해 중국은 "통일"이 불가피하며, 타이완의 독립을 절대 용납하지 않겠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중국 타이완판공실 측은 "시진핑 주석의 일국양제 체제를 견지할 것이며, 타이완의 독립 분리주의 활동 공간을 남겨두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은 차이 총통의 집권 2기 취임에 축하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