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타이완 “비핵화 위해 미국과 협조…대북 제재 이행에 전념”


알렉스 웡 미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

타이완 당국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미국과 협력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타이완은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대북 제재를 지속적으로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타이완 외교부는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의 비핵화 달성을 위해 미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타이완은 이날 차이밍옌 타이완 국가안보실 사무차장이 알렉스 웡 미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와 북한 문제와 관련해 전화회의를 가졌다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양측은 전화회의에서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 FFVD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어떻게 협력할 수 있을지 의견을 교환했다고, 타이완 당국은 밝혔습니다.

타이완은 이어 국제사회의 책임감 있는 일원으로서 미국과 협력하고 대북 제재 이행을 지속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양측의 이날 전화회의에는 타이완 국가안보실뿐 아니라 돈세탁, 사이버안보, 해안경비 등 북한의 불법 활동을 막기 위한 타이완 핵심 부처 관계자들이 함께 참석했습니다.

보도자료에서 언급된 해당 분야는 실제 돈세탁, 해킹 공격, 해상 환적 등 최근 북한이 집중하고 있는 대표적 불법 활동입니다.

타이완은 유엔 회원국이 아니지만 대북 제재 이행에 적극 동참하고 있습니다.

타이완 검찰은 지난해 북한 선박 등과 선박 간 불법 환적을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자국민 6명을 기소했습니다.

당시 타이완 검찰은 이들이 유엔 안보리 제재 대상에 오른 선박과 21차례에 걸쳐 선박 간 불법 환적으로 9만 2천t의 유류를 거래해 17억 달러를 챙겼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미국은 최근 국제사회에 대북 제재 이행을 거듭 강조하고 있습니다.

미 재무부는 지난 13일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에 의해 특별제재대상에 오른 490건의 제재 명단에 ‘미국 금융기관이 소유하고 있거나 통제하고 있는 개인 등과 거래를 금지한다’는 문장을 일괄적으로 추가했습니다.

재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같은 조치에 대해, 대북 제재 대상과의 거래가 불법임을 민간 부문에 다시 한 번 명확하게 설명하기 위해서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어 지난 15일 미 국무부와 재무부, 해양경비대가 합동으로 발표한 주의보를 통해 북한의 대표적인 불법 해상 활동을 상기시키며 이에 연루될 경우 제재를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