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정원장 "일본 총리에 관계 정상화 대통령 의지 전달"


박지원 한국 국정원장. (자료사진)

일본을 방문한 박지원 한국 국정원장이 오늘(10일) 스가 요시히데 총리를 만났습니다.

박 원장은 이날 도쿄 총리 관저에서 스가 총리를 예방하고 한-일관계 정상화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를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양국의 최대 현안인 강제징용 문제 등에 대해서도 충분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강제징용 문제는) 한·일 양 정상이 해결해야 한다는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고 그렇기 때문에 계속 대화를 하면 잘 되리라고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스가 총리는 한국이 건강한 양국 관계를 회복하는데 주도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박 원장과의 면담에서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에도 불구하고 일본을 방문해 감사의 뜻을 표하면서도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와 다른 문제들로 인해 양국 관계가 경색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제기하는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미국뿐만 아니라 일본과 한국 간의 긴밀한 협력이 필수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박 원장의 이번 방일은 스가 내각 출범 이후 처음으로 이뤄진 한일 간 고위급 만남으로 문 대통령의 친서를 별도로 가져온 것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