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중국 외무장관 통화... "센카쿠·홍콩·신장 우려 표명"


지난 2019년 11월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왼쪽) 도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중국의 왕이 외교부장이 5일 전화 통화를 하고 양국 현안과 역내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모테기 외무상이 이날 통화에서 왕이 외교부장에게 중국 선박의 센카쿠 열도(중국명 다오위다오) 수역 진입, 홍콩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지역의 인권 문제와 관련해 “강력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모테기 외무상은 이와 관련해 중국에 “구체적인 행동에 나설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두 사람은 다양한 역내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최근 미얀마 사태 해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기후변화 대응 등을 위해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본과 중국 외교수장이 대화한 것은 지난해 11월 말 왕이 외교부장이 일본을 방문해 회담한 이후 약 4개월 만입니다.

센카쿠 열도, 중국명 다오위다오는 일본이 실효지배 하고 있지만 중국이 영유권을 주장하는 분쟁 지역입니다.

일본은 중국이 해경 선박을 투입해 이 주변 해역에서 반복적으로 영유권을 침해하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미국과 일본은 최근 개최한 외교·안보 전략협의회 2+2 회의 이후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센카쿠 열도가 미-일 안전보장조약 제5조에 적용된다는 점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