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우한 코로나 봉쇄 해제...무증상 감염자 우려 여전


중국 우한 봉쇄령이 풀린 8일 우한 톈허 국제공항이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의 진원지인 중국 우한에 대한 봉쇄 조치가 오늘(8일)부터 풀렸습니다.

중국 후베이성 정부는 8일 오전 0시를 기해 우한에서 외부로 나가는 교통통제를 전면 해제했습니다.

우한을 떠나는 기차와 항공기도 이날 오전부터 운행을 재개했습니다. 철도역과 공항 관계자들은 승객들의 체온을 재면서 서로 거리를 두도록 당부했습니다.

중국 관리들은 약 6만 6천 명의 우한시 주민들이 오늘 하룻새 후베이성 수도를 빠져나갈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또 1만여 개 회사도 정상영업에 나섰습니다. 그러나 주민들이 출퇴근을 제외하고 여전히 외출을 자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우한에서는 5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감염됐으며, 이 중 2천500여 명이 숨졌습니다.

중국 당국은 우한 내 바이러스의 전염이 억제됐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중국에서는 무증상 감염자와 해외 유입 문제 등 확산 위험이 여전한 상황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