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HO "북한, 709명 코로나 검사 실시...확진 0명 보고"


지난 1일 북한 평양의 인민병원에서 간호사가 시민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확진자가 단 한 건도 없다는 공식 보고를 고수했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어제(7일) 밝혔습니다.

에드원 살바도르 WHO 평양소장은 이날 '로이터 통신'과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북한으로부터 `주간 보고’를 받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습니다.

살바도르 소장에 따르면 북한은 “4월 2일 현재 외국인 11명과 자국민 698명 등 모두 708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했으며, 확진자는 없다”고 보고했습니다.

북한은 또 현재 509명이 격리 중이라며, 이 가운데 507명이 자국민, 2명은 외국인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지난해 12월 31일 이후 지금까지 2만4천842명이 격리해제 됐으며, 여기에는 외국인 380명도 포함됐다고 보고했습니다.

북한 보건성은 WHO에 제출한 '주간 보고'에서 자체적으로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고 주장했습니다.

WHO는 또 북한이 중국으로부터 유전자 증폭(PCR) 진단검사에 필요한 장비 등을 공급받은 사실을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WHO도 북한에 보호장비 등 보급품을 지원했습니다.

한편 많은 전문가들은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없다는 북한 당국의 발표는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