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미군 타이완 상공 비행 비난


미군 C-40A 수송기. (자료사진)

미국 공군 항공기가 타이완 영공을 비행한데 대해 중국이 11일 이를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중국의 타이완 사무판공실은 오늘 성명에서 미국 항공기가 "우리의 주권, 안보, 개발권을 해치고 국제법과 국제관계의 기본 규범을 위반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의 타이완 상공 비행이) 불법적인 행위였고 심각하게 도발적인 사건"이라며 "강한 불만과 단호한 반대 입장을 표명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타이완 언론은 9일 미 항공기가 주요 공군기지가 있는 일본 오키나와섬에서 이륙해 동남아시아로 가는 길에 타이완 북부와 서부 상공을 비행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타이완 국방부는 이날 보잉 737기종인 미 C-40 A 수송기가 타이완 어느 공항에도 착륙하지 않았지만, 허가를 받아 타이완 공역에 진입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중국 전투기 여러 대가 타이완 남서쪽 방공식별구역에 잠시 진입했지만, 타이완 공군 전투기의 경고를 받고 돌아갔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미 해군은 타이완과 중국을 가르는 좁은 타이완해협을 통해 항해하는 등 타이완 인근에서 군사 활동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미국과 타이완은 공식적인 외교 관계는 없지만, 미국은 타이완의 가장 강력한 국제 지원국이자 주요 무기 공급국가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