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캐나다 사업가 '간첩죄' 징역 11년 선고...트뤼도 총리 "받아들일 수 없어"


도미닉 바튼 캐나다 주재 중국 대사가 11일 단둥에서 마이클 스페이버 씨를 면회한 후 취재진과 대화하고 있다.

간첩 혐의로 중국 당국에 검거된 캐나다인 사업가에 대해 중국 법원이 11년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중국 랴오닝성 단둥시 중급인민법원 재판부는 오늘(11일) 캐나다인 사업가 마이클 스페이버 씨에 대해 '외국을 위해 정탐하고 국가기밀을 불법 제공한 혐의'를 인정해 징역 11년 형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또 스페이버 씨의 재산 5만 위안, 7천 700 달러를 몰수하는 한편 국외로 추방한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추방 시기는 명시하지 않았습니다.

스페이버 씨는 캐나다가 2018년 12월 화웨이의 멍완저우 부회장을 체포한 지 9일 뒤 전직 캐나다 외교관 마이클 코브릭 씨와 함께 중국 당국에 체포돼 2년여간 구금생활을 해왔습니다.

캐나다는 중국의 이번 조치에 즉각 반발했습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이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법원 판결을 절대로 수용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트뤼도 총리는 또 "이번 판결은 2년 반 동안의 임의구금 끝에 나왔다"며 "법적 절차에 투명성이 없고 국제법상 최소 기준조차 충족하지 못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베이징주재 미국대사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법원의 판결 결과를 규탄하며 스페이버 씨와 코브릭 씨에 대한 중국의 조치는 사람을 협상의 지렛대로 사용하려는 시도라고 비난했습니다.

Reuter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