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군 도운 아프간 민간인 대피 곧 시작"


아프간군이 13일 칸다하르에서 무장반군 탈레반에게 포위당한 경찰 구조작업을 진행했다.

미국 정부가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군을 도운 아프간인들을 대피시키는 작전 계획을 곧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P’와 ‘로이터’ 등 여러 언론은 14일, 이름을 밝히지 않은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 정부가 이른바 ‘동맹난민작전’을 시작할 예정이며, 이 작전에 국무부가 전세 낸 항공기를 동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국무부가 요청하면 군용기를 동원할 수도 있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습니다.

한 미국 정부 고위 관리는 로이터 통신에 이달(7월) 마지막 주에 작전을 시작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이 관리는 보안 문제를 이유로 자세한 내용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통역 등 아프간 전쟁 기간 미군을 도운 아프간인들을 보호하라는 압력을 받아왔습니다.

이들은 무장반군 탈레반이 다시 집권하면 보복당할 것으로 우려합니다. 그래서 이미 수천 명이 미국에서 살 수 있는 특별비자를 신청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특별비자를 신청한 아프간인들을 우선 대피시킬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P 통신은 비자 수속이 진행되는 동안 대피한 아프간인들이 머물 제3국이나 미국 영토를 바이든 행정부가 검토중이라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