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프간 주둔 미군 사령관 이임...중부사령부에 지휘권 이양


스콧 밀러 미군 아프간 사령관이 12일 카불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과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NATO)군을 이끈 스콧 밀러 사령관이 오늘(12일) 사령관직에서 물러난다고 미 'NBC' 방송 등이 전했습니다.

밀러 사령관은 지난 2018년 8월 사령관직을 맡아 그 어떤 사령관 보다 더 긴 시간 동안 재직했습니다.

밀러 사령관이 물러나면서 아프간 주둔 미군의 지휘권은 프랭크 매켄지 중부사령관에게 넘어갑니다.

미국 플로리다주 탬파 공군기지에 본부를 둔 중부사령부는 아프간을 비롯한 중동과 이집트, 카자흐스탄 등을 담당합니다.

바이든 행정부는 애초 9월 11일 이전 아프간 주둔 병력을 철수하겠다고 밝혔지만 철군 속도가 빨라져 현재까지 90% 이상의 병력과 장비가 아프간을 떠났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기자회견에서 다음달 31일까지 아프간에서 미군의 임무를 완전히 종료한다고 밝혔습니다.

8월 31일 미군의 임무가 종료된 뒤에는 650명의 병력이 남아 아프간 주재 미국대사관 등을 보호합니다.

'NBC' 방송은 군 소식통을 인용해 밀러 사령관이 전역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