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ICC, 우간다 반군지휘관에 '전쟁범죄' 유죄 선고


아프리카 우간다 반군 '신의 저항군(LRA)'의 지휘관이었던 도미니크 옹그웬이 4일 국제형사재판소(ICC)에서 반인도적 전쟁 범죄와 관련해 유죄를 선고받았다.

아프리카 우간다 반군 ‘신의 저항군(LRA)’의 지휘관이었던 도미니크 옹그웬이 국제형사재판소(ICC)에서 반인도적 전쟁 범죄와 관련해 유죄를 선고받았습니다.

네덜란드 헤이그의 국제형사재판소(ICC)는 4일 옹그웬에 대한 살인, 강간, 고문, 소년병 모집 등 전쟁 범죄 관련 70건의 혐의 중 61건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습니다.

현지 언론은 종신형이 선고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옹그웬은 아프리카 지역의 전쟁 범죄 가해자로 악명 높은 조지프 코니가 이끄는 ‘신의 저항군(LRA)의 4개 여단 중 하나인 '시니아 여단'의 사령관을 지냈습니다.

지난 2002년부터 2004년 사이 우간다 북부 지역에서 자행된 반인도적 범죄에 가담한 혐의로 ICC에 기소됐습니다.

약 4년간 진행된 이번 재판에서는 약 4천여 명의 피해자가 법정에 나와 증언했습니다.

LRA 조직원이 우간다 전쟁 범죄와 관련해 국제형사재판소의 재판을 받은 것은 그가 처음입니다.

옹그웬은 13세 때 LRA에 의해 소년병으로 강제 징집됐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LRA는 지난 1986년 우간다 정부에 대항해 봉기하고서 아프리카 중부 지역에서 활동하며 10만 명 이상을 살육하고 최소 6만 명의 어린이를 납치해 소년병으로 내모는 등의 잔혹 행위로 악명이 높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