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화이자 고의로 대선 뒤 백신 발표" 주장


9일 미국 뉴욕의 제약회사 화이자 본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긍정적인 백신 발표가 대선 이후 이뤄진 것은 의도적이었다고 거듭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9일부터 연달아 트윗을 올리며, 화이자 제약사를 비롯한 미 식품의약청(FDA)이 백신에 대한 진전을 대선 이후 뒤늦게 발표한 것을 비판했습니다.

앞서 화이자 사는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마지막 시험 단계에서 90% 이상의 효과를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신 발표 이후 주식이 크게 오르고 있다면서 좋은 소식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곧 식품의약청과 민주당이 대선 전 "백신의 승리"를 자신에게 주고 싶지 않았던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정치적인 목적이 아닌 생명을 구하기 위해 식품의약청이 더 일찍 발표했어야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자신은 일찍이 백신이 올해 안에 나올 것이라는 것을 말해 왔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더불어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 개표 문제를 지적하며, 큰 진전을 만들고 있으며 결과가 다음주 나오기 시작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