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스가 통화...일 "미일동맹 강화 합의"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2일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와 통화한 후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에게 입장을 밝혔다.

미국 대선 승리를 선언한 민주당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통화를 하고 미-일 동맹 강화를 다짐했습니다.

일본 언론은 12일 바이든 전 부통령과 스가 총리는 미 선거가 끝난 후 첫 통화를 가지고 양국의 동맹을 재확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오키나와현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의 미-일 안전보장조약 제5조 적용을 약속했다고 'NHK'는 전했습니다.

스가 총리도 "미-일 동맹을 더욱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일본은 센카쿠 열도를 실효 지배하고 있지만, 중국과 타이완이 센카쿠열도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역사와 국제법 측면에서 이 섬이 자국의 고유 영토라는 입장입니다.

한편 중국 정부는 바이든 전 부통령과 스가 총리의 통화와 관련해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센카쿠 열도는 본래 중국 영토라며 지난 1960년 미일 안전보장조약을 "냉전의 산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왕 대변인은 또 두 나라가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태롭게 할 뿐만 아니라 제3국의 이익을 해치지 말 것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