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재미 이산가족 고령화...미 정부 차원 상봉 준비 필요”


한국 서울 대한적십자사의 이산가족 상봉 접수처. (자료사진)

미국내 한인 이산가족들이 고령화되면서 북한의 친지들과 상봉할 수 있는 기회의 창이 닫히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가 미-북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준비 작업을 시작해야 한다는 촉구가 나오고 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내 이산가족 단체인 ‘이산가족USA’ (Divided Families USA)의 폴 리 대표는 현재 교착상태인 미-북 관계에 돌파구가 생기지 않더라도 정부가 미-북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준비 작업을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리 대표] “It’s a time for the government to take action on this because, there hasn’t like in South Korea, in the United States there hasn’t been a comprehensive nationwide effort.”

리 대표는 8일 VOA에 “한국과 달리 미국에서는 한인 이산가족을 파악하고 지원하기 위한 전국적이고 종합적인 노력이 한번도 이뤄진 적이 없다”며 이제는 정부가 행동에 나서야 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국가가 자국민들을 위해 관련 노력을 기울일 책임이 있다는 것입니다.

미 평화연구소(USIP) 연구원인 리 대표는 7일 워싱턴의 민간단체 전미북한위원회(NCNK)를 통해 ‘미북 이산가족’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리 대표는 이 보고서에서 미국 정부가 상봉을 원하는 이산가족의 신원을 파악하는 작업을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지금까지는 민간단체들이 이 같은 일을 해왔지만, 정부 차원에서 진행될 경우 관련 정보와 자원 마련이 더 용이하고 재미 한인들의 신뢰도 더 얻을 수 있을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이 같은 이산가족 현황 파악은 상봉 추진에 앞선 중요한 첫 단계라고, 리 대표는 지적했습니다.

[리 대표] “The number that everybody says is 100,000 but that is a kind of unreliable number and maybe outdated number because it was based on 2000 census.”

리 대표는 재미 한인 이산가족 규모가 10만명으로 추산되고 있지만, 이는 2000년도 미국 내 인구조사를 토대로 한 오래된 신뢰할 수 없는 숫자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산가족USA’ 가 민간 차원에서 약100명의 재미 이산가족들을 파악한 비공식적인 통계를 가지고 있다며, 국무부에도 이 자료를 제공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리 대표는 자신의 단체 외에도 미주한인위원회(Council of Korean Americans), 미국민주참여포럼(Korean American Public Action Committee) 등 한인 단체들이 미국에서 이산가족 문제를 알리는데 힘쓰고 있다며, 지난해 6월에는 공동으로 의회에서 처음으로 이산가족 문제를 주제로 포럼을 여는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습니다.

미 하원은 올해 3월 미-북 이산가족 상봉을 촉구하는 법안과 결의안을 의결했습니다.

그레이스 멩 민주당 의원이 발의한 법안은 국무부가 한국 정부와의 논의를 통해 이산가족 상봉 방안을 마련하도록 촉구하고 있습니다.

법안은 상하원 의결을 모두 거쳐야 효력을 갖습니다.

2000년 남북 이산가족 상봉 이후 재미 한인들도 북한 내 친지들과의 상봉을 위해 민간차원에서 풀뿌리 운동을 계속 펼쳐 왔습니다.

또한 2001년 상하원에서 이산가족 상봉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처음 통과된 이후 지금까지 의회에서 주기적으로 관련 법안과 결의안들이 제출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