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HRW "중국, 탈북민 등 북한인 1170명 구금"…"중국 내 현실과 거리 있어" 지적도 


미국의 인권 단체와 한인 관련 단체들이 지난 2014 3월 하원에서 북한 인권 관련 토론회를 개최했다. 왼쪽부터 수전 숄티 북한인권연합 대표, 주디 유 미주한인총연합회 간사, 그렉 스칼라튜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 소피 리처드슨 휴먼라이츠워치 중국 국장.

중국에 탈북민 등 적어도 1천 170명의 북한 주민들이 구금돼 있으며 강제북송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국제 인권단체가 밝혔습니다. 일각에선 중국 내 현실과 거리가 있다며 구금시설 내 북한 주민들의 규모와 중국의 탈북민 강제 북송에 관해 좀 더 확인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뉴욕에 본부를 둔 국제 인권단체 휴먼 라이츠 워치는 23일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에서 중국 내 소식통들이 제공한 정보를 취합한 결과 중국 정부가 현재 탈북민 등 최소한 북한 주민 1천 170명을 구금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습니다.

범죄행위로 기소돼 지린성 창춘의 수감시설에 복역 중인 북한 남성 450명을 포함해 투먼의 탈북민 325명, 창바이 47명, 린장 104명, 단둥 189명, 선양에 64명 등이 수감돼 있다는 겁니다.

[HRW 성명] “Based on information from sources with local contacts, Human Rights Watch believes that the Chinese government is currently holding at least 1,170 North Koreans in detention. These include 450 North Korean men in a prison in Changchun, Jilin province serving sentences for alleged criminal activities…There are also 325 North Korean refugees in Tumen city, 47 in Changbai county, 104 in Linjiang city in Jilin province, 180 in Dandong, and 64 in Shenyang in Liaoning province.”

휴먼 라이츠 워치의 리나 윤 북한 전문 선임연구원은 성명에서 중국 당국이 지난주 50명에 달하는 탈북민들을 강제로 북송해 고문과 감금, 성폭력, 강제 노역에 직면하게 되면서 한국에 있는 탈북민 가족의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HRW 성명] “Concerns among relatives spiked last week when Chinese authorities forcibly returned nearly 50 North Korean refugees who now face torture, imprisonment, sexual violence, and forced labor.

그러면서 중국 정부가 국제난민협약과 의정서 당사국으로서 난민 권리가 있는 탈북민을 북송하지 말아야 할 의무가 있다며, 이들에게 망명을 제공하거나 한국 등 안전한 제3국으로 갈 수 있는 통로를 제공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휴먼 라이츠 워치의 성명은 중국 당국이 코로나 여파와 북한의 국경 봉쇄 등으로 장기간 중단했던 탈북민 강제 북송을 최근 재개했다는 소식에 이어 나온 겁니다.

하지만 이 단체가 밝힌 구금시설 내 북한 주민들의 규모와 중국의 탈북민 강제 북송에 관해서는 좀 더 확인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한국 갈렙선교회의 김성은 목사는 23일 VOA에, 범죄 혐의로 복역 중인 북한 주민을 제외하고 탈북민 500~600명이 수감돼 있다는 지적은 중국 내 현실과 거리가 있어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성은 목사] “그동안 탈북 단체들이 사람들을 안 데려오고 (중국이) 체포를 많이 했기 때문에 이렇게 많을 것이다? 일반적으로 그런 추론이 나올 수 있어요. 그런데 현실은 그렇지 않다! 왜? 과거처럼 탈북자가 많지 않을뿐더러 북한에서 직접 넘어오는 탈북자가 거의 전멸상태에요. 그럼 이 500여 명이란 숫자는 대부분이 중국 내에서 잡힌 사람들일 텐데, 일반적으로 중국의 추세는 (중국 안에서) 가정이 있거나 오래전에 온 사람은 풀어주는 추세입니다.”

북한 주민들의 탈북과 남한 정착을 지원하는 갈렙선교회의 김성은 목사가 촬영한 북한 영상을 지난 2013년 2월 공개했다. 사진 속 영상은 2013년 겨울 기름, 성경책 등을 전달받은 북한 주민 2명이 북-중 국경을 건너가는 모습.
북한 주민들의 탈북과 남한 정착을 지원하는 갈렙선교회의 김성은 목사가 촬영한 북한 영상을 지난 2013년 2월 공개했다. 사진 속 영상은 2013년 겨울 기름, 성경책 등을 전달받은 북한 주민 2명이 북-중 국경을 건너가는 모습.

김 목사는 한국행을 기도하다 체포됐더라도 중국인 남편이나 자녀가 있는 여성들은 최근 몇 년 동안 석방되는 사례가 많았다며, 북송 대상은 대부분 중국 안에서 성경 공부를 하다 체포된 탈북민들, 중국에 연고가 없는 탈북민들이고 말했습니다.

이어 중국 내 구금 시설에 있는 탈북민 규모는 중국 당국 외에 누구도 정확히 알 수 없겠지만, 이런 정황을 보면 250명 안팎이 적절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또 다른 대북소식통도 이날 VOA에, 중국 당국은 중국인 남성과 결혼한 탈북 여성이 체포됐을 경우 남편에게 먼저 통보해 남편이 수용하면 석방하는 경우가 많다며, 구금 시설 내 탈북민이 200명을 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김성은 목사는 체포된 탈북민들의 강제북송을 막기 위해 한국 등 국제사회가 중국 정부를 압박하고 설득하는 것은 매우 절실하다면서도 중국 내 현실과 변화를 면밀히 살피면서 탈북 지원 캠페인을 펼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 정부가 한국행을 기도하다 체포돼 북송 위기에 놓인 탈북민 구출을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미국과 한국 등 전 세계 70개 이상의 민간단체와 활동가들이 연대한 북한자유연합(NKFC)의 수전 숄티 의장은 23일 VOA에, 전직 미국 관리 23명과 북한자유연합이 지난 5월 문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행동에 나서 달라고 촉구했지만 아무 진전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행을 기도하다 체포된 대부분의 탈북민은 범죄자가 아니라 난민으로 큰 위험에 처해있다며 문 대통령이 이들을 도울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숄티 의장] “I just want to emphasize that the South Korean government, it's their responsibility because these people are not the people that are criminals obviously but the people are refugees that, most of whom were trying to get to South Korea are in grave danger and Moon needs to help them. It's his moral obligation but it's also his constitutional responsibility is as the president of South Korea,”

탈북 난민을 돕는 것은 문 대통령의 도덕적 의무이자 대통령의 헌법적 책무라는 겁니다.

숄티 의장은 북한자유연합과 연대한 단체 회원들이 한국 정부의 무관심에 매우 분노한 상황이라며, 오는 29일 월례 총회를 열어 올해 ‘탈북 난민 구출의 날’에 전 세계 중국 대사관이 아닌 한국 대사관과 영사관 앞에서 한국 정부의 행동을 촉구하는 시위를 개최할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미국의 한국계 영 김 하원의원도 지난 9일 한국 청와대를 방문해 문 대통령을 만나 중국에서 강제북송에 직면한 탈북 가족의 한국행 지원을 요청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