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인 이산가족단체, '미북 이산가족 상봉 법안' 상원 통과 노력


'이산가족' 팟캐스트 진행자 폴 리가 2차대전 당시 가족과 헤어진 일본인 할머니를 인터뷰하고 있다.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단체가 이산가족 상봉 법안의 상원 통과를 위한 노력을 다짐했습니다. 하원 외교위원회에서 관련 법안과 결의안이 동시 통과된 데 따른 후속 움직임입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미국 내 이산가족 단체인 ‘이산가족 USA’는 21일 미-북 이산가족 상봉 촉구 법안과 결의안이 하원 외교위원회를 통과한 것과 관련해, 다음 절차를 위한 준비작업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폴 리 ‘이산가족 USA’ 대표는 22일 VOA에 법안의 실제 발효와 관련해 최대 관건은 상원 통과 여부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리 대표] ”What we are focusing on is trying to have in the senate, both the Bill and the Resolution, because it will be much more challenging than passing the House. So we are identifying Republican senators who will be supportive.”

리 대표는 하원 보다 상원 통과가 훨씬 큰 도전이 될 것이라면서, 법안을 지지해줄 상원 공화당 의원들을 찾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원 외교위가 21일 만장일치로 의결한 미-북 이산가족 상봉 법안(H.R. 826)은 2019년 하원 본회의를 통과했지만 상원을 통과하지 못한 채 시한만료로 자동폐기 됐습니다.

미 의회의 법안은 상원과 하원을 모두 통과하고 대통령이 서명해야 공식 효력이 발생됩니다.

`이산가족 USA' 등 단체들은 이산가족 상봉 법안이 하원 본회의에서 통과되면 곧바로 상원에도 같은 내용의 법안과 결의안이 발의되도록 적극 나설 방침입니다.

리 대표는 바이든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이산가족 상봉 문제 해결 의지를 분명히 하는 등 현재 환경이 이전과 달라진 만큼 이번에는 좀 더 희망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리 대표] “But also the different power dynamics in Democratic Senate,”

2019년 당시 공화당이 장악했던 상원을 민주당이 탈환하는 등 변화가 생겼고, 한인사회에서 미-북 이산가족 문제가 이전에 비해 더욱 큰 관심을 받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이날 외교위는 이산가족 상봉 법안과 함께 공화당 소속 영 김 의원과 민주당 캐런 배스 의원이 발의한 미-북 이산가족 상봉 촉구 결의안(H.Res 294)도 통과시켰습니다.

이 결의안은 미국 정부가 미국 적십자사와 한국 정부와 협력해 미-북 이산가족 간 시범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는 이산가족을 파악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리 대표는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질 경우 소외되는 가족이 없도록 북한에 가족이 있는 미국 내 한인 명단 파악작업을 수시로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 문제 해결의 중요성을 강조해 온 미국친우봉사회 다니엘 재스퍼 워싱턴지부장은 22일 VOA에, 이제는 흩어진 가족들이 만날 수 있도록 더욱 합심해야 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재스퍼 지부장] “The issue, however, needs more attention in the Senate and, most importantly, from the administration to truly have an impact for these divided families.”

재스퍼 지부장은 이산가족 관련 결의안과 법안이 하원 상임위를 통과한 것은 가족들에게 시간이 얼마 남아 있지 않다는 중요한 메시지가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법안이 실제로 가족들에게 영향을 주려면 상원을 통과하고, 더욱 중요한 것은 미 행정부가 더 큰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재스퍼 지부장은 밝혔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