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청와대 “중국 양제츠 21일 방문…시진핑 방한 논의”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이 지난 2월 도쿄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났다.

중국 외교정책을 총괄하는 양제츠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이 한국을 방한합니다. 양 정치국원은 서훈 한국 국가안보실장과 시진핑 주석의 방한 문제와 북한 문제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강민석 한국 청와대 대변인은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이 곧 한국을 방문한다고 19일 밝혔습니다.

[녹취: 강민석 대변인] “양제츠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이 서훈 국가안보실장의 초청으로 오는 21일부터 22일까지 부산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서훈 실장과 양 정치국원은 오는 22일 회담할 예정입니다.

중국 외교정책을 총괄하는 양 정치국원의 방한은 2018년 7월 비공개 방한 이후 2년여 만입니다.

또 서 실장이 국가안보실장 취임 후 양 정치국원을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강 대변인은 “서훈 실장과 양 정치국원은 22일 오전 회담에 이어 오찬 협의를 통해 한-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협력, 고위급 교류 등 양자관계, 한반도와 국제 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회담에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 문제도 논의될 전망입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시 주석 방한 문제도 회담의 주요 의제 중 하나가 될 것”이라며 “양국은 신종 코로나 사태가 안정돼 여건이 갖춰지는 대로 시 주석의 방한이 적절한 시기에 성사될 수 있게 협의해 왔다”고 강조했습니다.

한-중 양국은 애초 올해 상반기 시 주석의 방한을 추진하다가 신종 코로나 사태로 미룬 상태입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또 올해 한국이 의장국을 맡은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 문제도 논의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양 정치국원의 이번 방한으로 시 주석의 방한이 구체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한국 외교부 산하 국립외교원 이상숙 교수는 양 정치국원의 방한은 시 주석 방한에 대한 한국 내 일부 반대여론을 잠재우기 위한 사전포석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미-중 간 갈등이 격화되고 있고 신종 코로나에 대한 중국 책임론이 해소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 내 일각에 한-중 정상회담에 대한 부정적 기류가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입니다.

[녹취: 이상숙 교수] “한국 내에서도 시진핑 주석의 방한에 대해서 약간의 부담이 있거든요. 우려의 목소리도 있고. 그런 것을 조금 잠재우기 위한 사전포석이라고 보이죠.”

한국 국가정보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조성렬 박사는 양 정치국원 방한 중 시 주석 방한 일정과 의제 조율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와 함께 북한 문제에 대한 의견 교환도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조 박사는 미국과의 갈등이 군사 경제 등 전방위적으로 증폭되면서 중국이 한국과의 협력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모양새라고 진단했습니다.

하지만 한국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중국의 중재역할을 기대하면서도 중국이 원하는 수준의 관계 강화를 선뜻 받아들일 수 없기 때문에 서 실장과 양 정치국원 간 탐색전도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조성렬 박사] “한국으로선 북한 문제를 푸는 데 중국이 일정한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중국의 중재역할을 기대하는 측면이 있다고 생각하고요. 또 하나는 미국과 중국 사이에 갈등이 있는데 중국에서 계속 시진핑 주석의 한국 방문을 요청하고 있고 경제협력 강화를 요청하는 상황에서 계속 외면만 할 순 없는, 미국과의 협력을 깨는 합의를 할 것으로 보진 않지만 어쨌든 중국으로선 적극적으로 나올 것으로 보거든요.”

한편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서 실장과 양 정치국원의 회담 장소가 서울이 아닌 부산으로 잡힌 것과 관련해 “중국 측의 일정과 희망사항 등을 고려해 결정한 것”이라며 “한국 내 신종 코로나 확산 문제와 회담 장소 결정과는 아무 관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