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북한의 잇단 담화에도 "외교에 여전히 열려 있어"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미국 백악관과 국무부는 북한의 잇따른 대화 거부에도 대북 외교에 열려있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앞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에 이어 리선권 외무상의 담화를 통해 미국의 대화 제의를 거듭 일축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백악관 당국자는 23일 미국의 대화 제의를 또다시 거부한 리선권 북한 외무상의 담화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전날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담화를 통해 미국과의 대화에 부정적 입장을 밝힌데도 불구하고 “외교에 대한 우리의 관점은 변하지 않았다”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 도전을 다루기 위해 북한과 원칙에 입각한 협상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국무부도 이날 리선권 외무상의 발언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관련 발언을 “인지하고 있다”며 “미국은 (북한과의) 외교에 여전히 열려있으며, 북한이 우리의 대화 제안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전제조건 없이 언제 어디서든 북한 측과 만나 비핵화를 위한 협상에 나선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북한은 김여정 부부장에 이어 리선권 외무상도 담화를 내어 미국과의 협상 가능성을 일축했습니다.

리 외무상은 23일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담화에서 “우리는 아까운 시간을 잃는 무의미한 미국과의 그 어떤 접촉과 가능성에 대해서도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