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연합훈련, 순수 방어 목적"…유엔대사 "대북제재, 인도주의 겨냥 안 해"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미국은 미-한 연합훈련에 대한 북한의 잇따른 비난에 대해 훈련이 순전히 방어적이며, 방어태세를 굳건히 하기 위해서란 점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대북 제재는 나쁜 행위자를 겨냥하고 있다며, 인도주의 활동은 제재 대상 대상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는 ‘엄청난 안보위기’를 경고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의 담화에 대해 다시 한번 미-한 연합훈련의 성격을 분명히 했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김영철의 담화가 ‘긴장을 높이고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해당 논평이) 북한으로부터의 메시지인지 아닌지에 대한 평가를 하고 싶진 않지만 우리의 메시지를 반복하고 싶고, 이는 매우 간단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I wouldn't want to offer an assessment as to what may or may not be the message from the DPRK. What I will do is reiterate our message, and it's a very simple one. The joint military exercises, they are purely defensive in nature. We have long maintained, the United States harbors no hostile intent towards the DPRK.”

프라이스 대변인은 그러면서 “연합군사훈련은 순전히 방어적”이며 “우리가 오랫동안 주장했듯이 미국은 북한을 향한 적대적 의도를 품고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전날에 이어 다시 한 번 훈련에 대한 미국의 오랜 입장을 확인한 겁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또 미국은 “한국의 안보와 연합방위태세에 전념하고 있다”며 이는 한국과의 철통 같은 동맹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어 남북 대화와 관여에 대한 미국의 지지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우리는 계속해서 한국 파트너와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 국방부도 이날 김영철 통전부장의 담화와 관련한 질문에 같은 답변을 하며 기존의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국방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1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미-한 동맹은 높은 수준의 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병력 보호를 위해 신중한 예방통제 조치를 시행하고 유지하는 동시에 한국을 어떤 위협이나 적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견고한 방어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방부 대변인] “The ROK-U.S. Alliance remains at a high level of readiness, and continues to maintain a robust combined defense posture to protect the Republic of Korea against any threat or adversary while implementing and maintaining prudent preventive control measures to protect the force. Combined training events are a ROK-U.S. bilateral decision, and any decisions will be a mutual agreement.”

이어 “연합훈련은 미-한 쌍방의 결정이며, 모든 결정은 상호 합의에 따라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주재 미국대사.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주재 미국대사.

한편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11일 전화브리핑에서 ‘대북 인도주의 계획’과 관련한 질문에 “먼저 우리는 북한의 끔찍한 인도주의 상황에 대해 우려하고 있으며, 특별히 북한 정권이 국경을 폐쇄한 이후 더 그렇다는 점을 말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토머스-그린필드 대사] “Let me just start by saying that we’re deeply concerned about the dire humanitarian situation in North Korea, particularly since the regime closed its borders. North Korea has implemented an extremely stringent COVID-19 response, including by closing its borders to international flights and shipments. These measures have significantly hindered the efforts of humanitarian organizations, the UN agencies, and other countries to deliver aid to those most in need after they received swift sanctions exemptions from the UN DPRK 1718 Committee.”

토머스-그린필드 대사는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극도로 엄격하게 대응하고 있다”며, 국경이 폐쇄되고 국제항공과 선박 편이 끊긴 점을 사례로 들었습니다.

이어 “이런 조치들은 인도주의 단체들과 유엔기구들, 그리고 다른 나라들이 유엔 대북제재위원회로부터 신속한 제재 면제 승인을 받은 뒤에도 도움이 필요한 주민들에게 지원을 전달하려는 노력에 상당한 지장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토머스-그린필드 대사는 대북 제재의 목적도 분명히 했습니다.

[토머스-그린필드 대사] “With respect to sanctions, our sanctions programs are designed to constrain the ability of bad actors to take advantage of our financial system or threaten the United States, our allies, and partners, and civilians. And we know that the North Korean regime is responsible for exploiting its citizens and diverting resources from its own people to bolster its nuclear and ballistic weapons program.”

미국의 제재는 미국의 금융시스템에서 이득을 취하거나, 미국과 미국의 동맹과 협력국들, 그리고 민간인을 위협할 수 있는 나쁜 행위자의 능력을 제한하기 위해 고안된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 정권이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강화하기 위해 자국민을 착취하고 자국민으로부터 자원을 전용한 데 대한 책임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토머스-그린필드 대사는 이어 “분명히 말하지만 일반적으로 미국의 제재 프로그램은 인도주의와 관련된 무역이나 원조 혹은 활동을 겨냥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대신 많은 경우 이런 유형의 활동들은 제재 프로그램에서 배제한다는 겁니다.

토머스-그린필드 대사는 또 “우리는 인도주의 지원에 대한 제재 면제 승인을 신속히 해 왔다”면서 “우리는 가능한 빨리 인도주의 지원을 촉진할 수 있는 추가적인 방법을 고려하는 데 열려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