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미한 연합훈련 순수 방어 목적…대북 적대적 의도 없어"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미국 국무부는 미-한 연합훈련이 순전히 방어적 목적이라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북한이 훈련 실시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국무부는 북한에 대한 적대적 의도가 전혀 없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무부는 미국과 한국의 연합군사훈련이 북한에 대한 미국의 적대시 정책이라는 북한의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I don't have a specific response to the North Korean comments but allow me to offer just a bit of context and surrounding the policy from our side. First, let me reiterate that the joint military exercises are purely defensive in nature. We have made that point repeatedly and it's a very important one.”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미-한 연합훈련을 강하게 비난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담화에 대한 논평 요청에 “북한의 발언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힐 반응은 없다”면서도, 이번 사안과 관련된 미국의 입장을 전할 수 있도록 해달라며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첫째로 연합군사훈련은 본질적으로 순전히 방어적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며 “우리는 이런 점을 반복해서 말했고, 이는 매우 중요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프라이스 대변인은 “두 번째로, 우리가 오랜 기간 주장했듯 미국은 북한에 대한 적대적 의도를 품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Second, as we have long maintained, the United States harbors no hostile intent towards the DPRK. We remain committed to the security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our combined defense posture, in accordance with our iron clad US-ROK Alliance. DOD may be able to provide additional details on these exercises but the important for us is that they are purely defensive in nature.”

다만 미국은 철통 같은 미-한 동맹에 근거해 한국의 안보와 연합방위 태세에 전념하고 있을 뿐이라는 겁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국방부가 추가 세부 내용을 제공할 수 있겠지만 중요한 건 그것이 순전히 방어적이라는 것”이라면서, 미-한 연합훈련의 성격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또 남북 대화와 관여를 지지한다는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하면서 “우리는 이를 위해 한국 파트너와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김여정 부부장은 담화를 통해 미국과 한국의 “합동군사연습은 북한을 힘으로 압살하려는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의 가장 집중적인 표현”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미국과 한국은 한반도 시간으로 10일 전시 상황을 가정한 본훈련의 사전연습 격인 위기관리 참모훈련(CMST)을 시작했으며, 오는 16일부터 26일까지는 본훈련인 후반기 연합지휘소훈련을 실시합니다.

이번 훈련은 한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상황 등을 고려해 전반기 훈련 때보다 참여 인원을 크게 줄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