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의원들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비생산적'…도발로는 양보 못 얻어"


미국 워싱턴의 연방 의사당 건물.

미국의 의원들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비생산적 도발 행위라며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미 하원 외교위원장은 도발로는 양보를 얻어내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그레고리 믹스 미 하원 외교위원장은 25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실험은 “유엔 결의 위반일 뿐만 아니라 인도태평양 지역의 동맹국과 파트너들의 안보를 위협한다”며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도발은 양보를 이끌지 못할 것이며, 평화도 가져오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레고리 믹스 미국 연방 하원 외교위원장.
그레고리 믹스 미국 연방 하원 외교위원장.

믹스 위원장은 “중국이 북한에 대한 지원을 중단하고 이런 종류의 무책임한 행동을 저지하기 위해 미국과 다른 나라들과 협력하기를 간곡히 부탁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문제와 관련한 유일한 해법은 “모든 당사국들이 외교적으로 관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마이클 맥카울 하원 외교위 공화당 간사와 마이크 로저스 하원 군사위 공화당 간사는 이날 공동성명을 통해 “무기 실험을 통한 북한의 군사적 도발 재개 결정은 놀랍지 않지만, 여전히 실망스럽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은 정권이 호전적 태도로 복귀한 것은 그들을 세계에서 더욱 멀어지게 할 뿐이며, 북한 주민들의 밝은 미래를 확보할 수 있는 역사적 기회의 마지막 조각 마저 파괴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마이클 맥카울 미국 연방 하원 외교위 공화당 간사.
마이클 맥카울 미국 연방 하원 외교위 공화당 간사.

두 의원은 “미국은 북한의 핵 공세에 위협받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동맹국인 한국, 일본 양국과 발맞춰 적절한 대응 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한국과 일본에 대한 “확장 억지 공약을 유지하고,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민주당의 앤디 김 하원의원은 북한의 최근 잇단 미사일 발사는 “비생산적이고 도발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 의원은 26일 VOA에 이 같이 밝히며, “그러나 그것들이 긴장 완화와 안정화, 궁극적으로는 평화라는 실제 목표에서 우리의 관심이 멀어지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목표는 “역내와 전 세계에 걸친 동맹국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한반도 평화 문제를 시급하게 다뤄야만 실현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앤디 김 미국 민주당 연장 하원의원.
앤디 김 미국 민주당 연장 하원의원.

26일 북한 대외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새로 개발된 신형 전술유도탄 2기가 25일 시험 발사됐다고 확인했습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입니다.

북한은 지난 21일 순항미사일을 발사한 데 이어 나흘 만에 탄도미사일을 시험 발사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