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한국에 2억 5천만 달러어치 무기 판매 승인


미 공군의 공대지 정밀유도폭탄 GBU-31(with JDAM tail kit).

미국 정부가 한국에 대한 약 2억 5천만 달러어치의 무기 판매를 승인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25일 보도자료에서 한국에 대한 정밀유도무기(PGM)와 관련 장비의 판매를 승인하고, 국방부 산하 국방안보협력국(DSCA)이 관련 내용을 의회에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판매가 승인된 무기에는 합동직격탄(JDAM·GBU-31)용 유도장치 ‘KMU-556’ 3천 953개와 ‘KMU-557’ 1천981개 외에 ‘DSU-42/B’ 레이저 정밀유도 장치와 관련 부품 등이 포함됐습니다.

또 이들 무기에 대한 기술 지원도 한국에 제공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번 무기 판매와 관련된 금액은 총 2억 5천 800만 달러입니다.

국무부는 “이번 판매 제안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정치적 안정과 평화, 경제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지속하고 있는 주요 비북대서양조약국(비NATO) 동맹의 안보 증진을 도와 미국의 외교정책과 국가안보 목표를 뒷받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이번 판매가 한반도 내 사용 가능한 군수품 비축량을 늘림으로써 현재와 미래의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한국의 역량을 향상시키고, 이는 한국의 작전계획(OPLAN)을 지원하고 전시작전통제권(OPCON) 전환 계획의 조건을 충족시키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승인에 대해 미 의회는 앞으로 30일 내에 거부권 행사 여부를 결정하게 되며, 거부권 행사가 없으면 무기 수출 절차가 진행됩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