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서훈-양제츠 회담, 시진핑 조기방한 합의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좌)과 서훈 한국 국가안보실장(우)이 22일 부산에서 회담을 열었다.

한국과 중국이 코로나 19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한국 방문을 조기에 성사시키기로 했습니다.

서훈 한국 국가안보실장과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이22일 부산에서 회담을 열고 이 같이 합의했다고 한국 청와대가 발표했습니다.

청와대는 “방한 시기 등 구체 사안에 대해서는 외교당국 간 지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며 “중국 측은 ‘한국이 시 주석이 우선적으로 방문할 나라’ 라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양측은 이번 회담에서 한반도 문제와 국제정세, 코로나19, 고위급 교류 등 폭넓은 주제를 논의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특히 양측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 과정에서 한중 양국 간 전략적 소통과 협력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도 이번 회담 결과를 보도했습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양 정치국원은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발전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