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일 외교차관 다음 주 일본서 회의...북한 문제 논의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

미 국무부는 다음 주 일본에서 미한일 외교차관 회의를 열고 북한 문제 등을 논의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15일 웬디 셔먼 부장관이 18일에서 25일까지 일본, 한국, 몽골을 방문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국무부에 따르면 셔먼 부장관은 첫 방문지인 일본에서 일본 당국자들과 만나 다양한 현안들을 논의합니다.

또 셔먼 부장관은 모리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최종건 한국 외교부 1차관과 회담을 열고 북한 등 역내 안보 문제에 대한 삼각 협력 방안을 논의합니다. 이 회담에선 기후변화와 국제 보건 문제도 다뤄질 예정입니다.

셔먼 부장관은 이어 서울로 이동해 최종건 차관과 전략 회의를 열고 기후변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코로나 이후 경기 회복 방안 등 양국의 공통적인 우선순위에 대해 논의합니다.

셔먼 부장관은 최 차관 외에도 다른 한국 관리들을 만날 예정입니다.

마지막으로 셔먼 부장관은 몽골 울란바토르를 방문해 몽골 관리들과 전략적 협력 관계를 강화하고 민주주의와 인권, 종교의 자유, 전통문화 존중 등 공통의 관심사를 논의합니다.

국무부는 셔먼 부장관이 아시아 순방을 통해 인도태평양의 평화와 안보, 번영을 도모하고 규범에 입각한 국제질서를 지키기 위해 동맹과 파트너들과 협력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