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경찰, '대북전단 살포' 박상학 대표 소환 조사


지난해 7월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서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에 보내는 전단 일부를 들어보이고 있다.

한국 경찰이 지난달 비무장지대(DMZ) 인근에서 두 차례에 걸쳐 대북 전단을 살포했다고 밝힌 탈북민 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를 오늘(10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습니다.

박 대표는 오후 2시쯤 서울경찰청에 출석하면서 기자들에게 “압록강과 두만강을 건너 탈북하기 전 남한은 미제 식민지이고 인간 생지옥이라고 들었는데, 우리가 여기에 살면서 편지를 써 대북 전단을 통해 진실을 말하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표는 “대한민국의 정치·문화·사회, 자유민주주의, 세계인권선언을 북한 인민에게 알리는 게 잘못이냐”며 “내가

감옥에 가면 동지들이 계속해서 대북 전단을 날릴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달 25∼29일 비무장지대와 인접한 경기도와 강원도 일대에서 두 차례에 걸쳐 대북 전단 50만장과 소책자 500권, 미화 1달러 지폐 5천장을 대형 기구 10개에 나눠 실어 북한으로 날려 보냈다고 밝혔고, 한국 경찰은 지난 6일 박 대표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