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미사일방어국장 “북한 등 적 미사일 발사 초기에 ‘레이저 요격’ 필요”


미 해군 함정에 설치된 레이저 무기 체계 (자료사진)

북한을 비롯한 적 탄도미사일을 발사 초기 단계에 요격할 필요가 있다고, 미국 미사일방어국장이 밝혔습니다. 미국 본토에서 최대한 먼 곳에서 보다 빠르게 적의 미사일을 요격한다는 장점이 있다는 설명입니다. 김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존 힐 미국 미사일방어국장은 18일, 북한 등 적의 미사일을 ‘부상 단계(boost phase)’에서 레이저 등 ‘지향성 에너지(directed energy)’ 무기를 이용해 요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힐 국장] “We do need to get to boost phase. We have gone down the path for a period of time on using ‘directed energy’ from high altitude with high energy. If you look at a North Korean geometry for a trajectory coming to the United States, I'll let this as an exercise for the student to figure out where if you're in an aircraft you have to be.”

힐 국장은 이날 헤리티지재단이 주관한 ‘미 본토 미사일 방어의 현주소’ 토론회에서, 미사일방어국이 고고도·고출력 지향성 에너지 요격 장비 개발에 일정 시간을 투자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지향성 에너지(directed energy)’ 무기란 전자기파 또는 레이저 등의 입자를 한 곳에 집중시켜 고출력 에너지를 발사함으로써 표적을 무력화하는 신개념 무기 체계입니다.

힐 국장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예로 들면서, 미국으로 날아오는 탄도미사일 궤적의 구조를 고려해, 운용요원들에게 어느 곳에 지향성 에너지 요격 장비 탑재 항공기를 위치시킬지 훈련시킬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지향성 에너지를 이용한 초기 단계 미사일 요격은 적 미사일에 대한 방어가 미국 본토에서 최대한 먼 곳에서 보다 빠르게 이뤄진다는 점에서 이점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현재의 지향성 에너지 기술로는 적 미사일 발사 장소에서 가까운 곳에 요격용 항공기가 위치할 수밖에 없고, 이 경우 적의 대공방어로부터 취약해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힐 국장은 따라서 국방부가 현재 투자하고 있는 지향성 에너지 요격 장비의 크기와 무게를 줄여서 보다 높은 고도에서 고출력 에너지가 표적에 도달할 수 있도록 개선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이지스 구축함 '랠프 존슨’ 함. 사진 출처: U.S. Navy
이지스 구축함 '랠프 존슨’ 함. 사진 출처: U.S. Navy

미 국방부는 적 미사일 발사 초기부터 종말 단계에 이르기까지 보다 촘촘하게 배치된 미사일 방어망을 통해 적 미사일 요격 기회를 높임으로써 본토 방어의 효율성을 높인다는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현재 미 본토 등에 배치된 44기의 지상 발사 요격체와 향후 배치될 차세대 요격체(NGI)를 포함해 총 64기의 요격체를 육상 배치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해상에서 운용되는 이지스 탄도미사일 방어 체계와 지상 SM-3 Block-2A 요격체 그리고 마지막 단계에서 적 미사일을 요격하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의 조합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힐 국장은 이날 토론회에서 적 미사일 위협이 매우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힐 국장] “The threat evolves very quickly so we want to be able to pace it but you know facing a threat is hard, because the kind of technologies that we have to put in place that take time to bake. The current fleet today deals with the threat as we understand it today but getting the next generation interceptor will never be fast for anybody.”

적 미사일 진화 속도에 맞춰 미사일 방어 역량을 발전시키려 하지만 현재 가진 기술을 실전 배치하는 데는 시간이 걸리는 만큼 적 위협을 상대하는 데는 어려움이 따른다는 겁니다.

힐 국장은 개발 업체간 경쟁 등을 통해 차세대 요격체(NGI) 개발에 속도를 낼 것이라며, 이를 통해 정부가 2028년으로 발표한 첫 배치를 더 앞당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뉴스 김시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