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한, 공동조사 요구에 무반응”…호응 거듭 촉구


지난달 26일 한국 연평도 주변에 정부 어업지도선이 떠 있다.

북한 서해상 한국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한 한국 측의 공동 조사 요구에 북한이 일주일 넘게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호응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 서해상 한국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한 공동 조사를 북한 측에 요청한 지 일주일이 지났지만 북한이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5일 밝혔습니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여상기 대변인] “그와 관련해서 아직 북측으로부터 반응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저희도 북한의 반응을 지켜보고 있는 단계이고 북한이 하루빨리 호응이 있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여 대변인은 북한이 반응을 보이지 않는 배경에 대해서는 “현재 지켜보고 있는 단계”라고 말했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앞서 지난달 27일 “남과 북이 파악한 사건의 경위와 사실관계에 차이점이 있으므로 조속한 진상 규명을 위한 공동조사를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공동조사 중 소통과 정보교환을 위해 북한 측에 군사통신선 복구와 재가동도 요청한 상태입니다.

북한은 이에 대해서도 아직까지 아무런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한국 국방부가 밝혔습니다.

한국과 북한은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22일 북한 해역에서 북한군의 총격을 받고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의 자진월북 여부와 북한군의 시신 소각 여부를 놓고 서로 다른 조사 결과를 내놓은 바 있습니다.

한국 해양경찰청은 A씨의 월북 의사 표명 정황을 확인했다는 내용의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했지만 북한은 통일전선부 명의의 대남 통지문에서 밝힌 사건 경위에 이런 내용을 담지 않았습니다.

시신 소각 여부에 대해서도 한국 정부는 북한 측이 사살 후 시신을 불태웠다는 판단을 유지하고 있지만 북한은 총격 후 시신이 사라져 부유물만 태웠다고 반박했습니다.

이와 함께 한국 내에선 단속정장의 판단으로 총격이 이뤄졌다는 북한 측 주장과는 달리 북한 해군사령부의 사살 명령이 있었다는 감청 정보의 유무를 둘러싸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어 이 또한 공동조사를 통해 규명해야 할 사안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한국의 제1야당인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4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군 특수정보에 따르면 북한 상부에서 ‘762 하라’고 지시했다”며 “이는 북한군 소총 7.62㎜를 지칭하는 것으로 사살하란 지시가 분명히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한국 국방부는 획득한 첩보사항에 ‘사살’ 이나 ‘사격’ 등의 용어는 없었다고 반박했습니다.

국방부는 “북한 측이 총격했을 정황과 불태운 정황들은 단편적인 여러 조각첩보들을 종합분석해 얻은 결과이며,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 후에 재구성한 내용”이라며 첩보사항을 임의로 가공하고 무분별하게 공개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한국 해양경찰청은 A씨의 시신과 소지품 등을 찾기 위해 15일째 연평도 인근 해상을 수색하고 있다고 5일 밝혔습니다.

해경은 해상 표류 예측 결과 등을 토대로 A씨의 시신 등이 남쪽으로 떠내려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색 범위를 남쪽으로 14.8km가량 확대했습니다.

이로써 수색 범위는 연평도 서방부터 소청도 남방까지 가로 96㎞, 세로 33km 해상으로 넓어졌습니다.

이날 수색에는 해경과 해군의 함선 27척, 관공선 5척 등 총 32척과 항공기 6대가 투입됐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