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EU, 북한군 한국인 사살 사건에 “국경 침범이 생명권 침해 이유 될 수 없어”


북한 해역에서 사살된 한국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유럽연합(EU)이 북한 군인에 의한 한국 민간인 피격 사망 사건에 대해 인간의 생명권 침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EU 대외관계청 대변인실은 28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최근 벌어진 북한 군인의 총격으로 한국 민간인이 사망한 사건에 대해 “아직 사건의 정확한 전모가 드러나지 않았다” 며, “국경을 넘었다는 것이 생명권을 침해할 수 있는 이유가 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EU 대외관계청 대변인실] “The exact circumstances of this incident are not yet clear. The crossing of a border cannot be a reason to violate the right to life.”

이어 EU는 이번 사건이 더 큰 긴장으로 확대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기울인 노력을 인정한다고 밝혔습니다.

대외관계청 대변인실은 그러면서 2018년 남북 포괄적 군사합의에서 예견된 것처럼 남북 간 통신 채널이 재개되면 긴장를 막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EU 대외관계청 대변인실] “We recognise the efforts made to ensure that this incident does not escalate into further tension. The resumption of communication channels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DPRK authorities, as foreseen in the 2018 inter-Korean Comprehensive Military Agreement, would help prevent an increase in tension.”

VOA 뉴스 오택성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