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문재인 한국 대통령 “희생자 애도”…북한에 군 통신선 복구 촉구


26일 한국 연평도 주변에 정부 어업지도선이 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북한 서해상 한국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군 통신선 복구 등 사태 해결을 위한 북한의 협력을 촉구했습니다. 북한에 공동조사를 요구한 한국 정부는 북한의 추가 반응을 예의주시하면서 시신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서해상 한국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아무리 분단 상황이라고 해도 일어나서는 안 될 유감스럽고 불행한 일”이라며 “희생자가 어떻게 북한 해역으로 가게 됐는지 경위와 상관없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28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국민들에게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국민들께서 받은 충격과 분노도 충분히 짐작하고 남습니다.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정부로서 대단히 송구한 마음입니다.”

문 대통령이 이번 사건에 대해 공개석상에서 언급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25일 한국 서울역에 설치된 TV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국 공무원이 북한군 총격에 살해된 사건에 대해 한국 측에 공식 사과한 소식이 나오고 있다.
25일 한국 서울역에 설치된 TV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국 공무원이 북한군 총격에 살해된 사건에 대해 한국 측에 공식 사과한 소식이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이번 사건으로 남북관계가 멈춰선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사과가 북한 최고지도자로서 사상 처음이라며, 김 위원장이 이번 사안을 심각하게 여기고 있고 남북관계가 파탄으로 가지 않아야 한다는 마음이라는 것을 확인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비극적 사건이 사건으로만 끝나지 않도록 대화와 협력의 기회를 만들고 남북관계를 진전시키는 계기로 반전되기를 기대한다”며 “이번 사건을 풀어나가는 것부터 대화의 불씨를 살리고 협력의 물꼬를 틀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사실관계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실질적 방안을 마련하는 게 절실하다며 실효적 대책을 세우기 위해 우선 남북 군사통신선을 복구해 재가동할 것을 북한 측에 요구했습니다.

앞서 남북한 양측은 한국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A씨가 소연평도에서 실종된 뒤 북한 서해상에서 피살된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에서 서로 다른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군이 A씨를 총격한 뒤 불태웠다고 밝혔지만 북한은 A씨를 총격한 것은 맞지만 그 뒤 사라졌고 부유물만 불태웠다고 반박했습니다.

한국 측은 이 때문에 27일 청와대에서 관계안보장관회의를 열어 북한 측에 공동 조사를 요청했습니다.

북한은 한국 측의 이 같은 요청에 앞서 27일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한국 측이 시신 수색 과정에서 자기측 영해를 무단으로 침범하고 있다며 이를 중단하라고 경고했습니다.

자신들도 수색을 전개할 계획이고 시신 수습 때 한국에 송환할 절차와 방법을 생각해 뒀다고도 했습니다.

북한은 한국이 남북간 해상경계선으로 여기고 있는 서해 북방한계선, NLL을 인정하지 않고 있고 대신 이보다 남쪽에 자신들이 설정한 해상경계선을 주장해 왔습니다.

한국 측은 그러나 북한 측이 문제 삼고 있는 NLL 남쪽 수역에서 수색작업을 정상적으로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홍식 한국 국방부 부대변인입니다.

[녹취: 문홍식 부대변인] “기본적으로 NLL은 우리가 과거에도 수 차례 얘기해왔고 지금도 말씀드리지만 실질적인 해상분계선이다, 그리고 NLL이 준수되고 존중돼야 한다는 정부의 변함없는 원칙이 있다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민간 연구기관인 한국 국가전략연구원 신범철 외교안보센터장은 북한이 NLL 문제를 새삼 꺼내든 것은 진상조사에 대한 부담을 피하려는 의도가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신범철 센터장] “갑자기 서해 해상경계선 문제를 꺼내고 한국 정부를 압박하는 카드를 사용하는 것은 결국 화제의 중심을 자신들의 민간인 사살 행위에서 영토분쟁, 영해분쟁 쪽으로 방향을 바꾸려는 게 아닐까, 물론 이 이슈를 크게 가져갈 것 같진 않은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단 자신들에게 돌아오는 비난의 화살을 피해보려는 의도는 있는 것 같아요.”

한국 정부 산하 국책연구기관 통일연구원 조한범 박사는 비무장한 민간인을 상대로 일어난 참혹한 사건이라는 점에서 북한이 조사에 비협조적으로 나올 경우 김정은체제에 큰 부담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남북관계는 물론 미국과의 관계에도 부정적 영향이 불가피하다는 겁니다.

[녹취: 조한범 박사] “이 사건은 김정은 위원장의 최대의 시험대가 될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김정은 독재체제가 많은 부분에서 정상국가를 지향하고 있고 이미지 개선에 노력을 해왔거든요. 이걸 만약 과거식으로 유야무야한다거나 은폐한다고 했을 경우엔 김정은 체제의 미래가 불투명해질 수도 있어요. 여기 오토 웜비어 사건까지 모든 것들이 연결돼 있기 때문에 또 전 세계가 주시하고 있거든요.”

이런 가운데 한국 해군과 해양경찰은 A씨의 시신을 찾기 위한 수색을 8일째 이어갔습니다.

해경은 A씨의 시신이나 소지품이 NLL 남쪽 지역으로 떠내려올 가능성에 대비해 연평도 서쪽부터 소청도 남쪽까지 가로 96㎞, 세로 18.5㎞ 해상을 8개 구역으로 나눠 해군과 함께 수색 중입니다.

해군은 서해 NLL과 가까운 4개 구역을, 해경이 그 아래쪽 나머지 4개 해상을 맡았습니다.

이날 집중 수색에는 해경과 해군 함정 36척과 어업지도선 9척 등 선박 45척과 항공기 6대가 투입됐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