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긴급 NSC 회의 개최...한반도 상황 논의


14일 한 남성이 한국 파주 임진각에서 북한 지역을 바라보고 있다.

한국 정부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긴급 화상회의를 개최했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이번 회의를 통해 현 한반도 상황을 점검하고,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회의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김연철 통일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 박한기 합참의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한국 정부의 이번 긴급 회의는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한국 정부에 대한 강한 비난을 쏟아낸 지 약 하루 만에 열린 것으로 주목됩니다.

김 제1부부장은 전날인 13일 담화를 통해 한국에 대한 보복 계획을 언급하면서, 군사 행동에 나설 것이라는 점도 시사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국방부는 이날 별도의 입장을 내고 "모든 상황에 대비해 확고한 군사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현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북한군의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고 있다"며, 한반도 평화정착 및 우발적 충돌방지를 위해 ‘9.19 군사합의’가 반드시 준수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도 김 제1부부장의 담화에 대해 “현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남과 북이 남북 간 모든 합의를 준수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