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IAEA "북한 강선 핵 활동 지속…안보리 결의 준수해야"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18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영상으로 진행된 정기 이사회를 준비하고 있다.

북한 강선에서 핵 활동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다시 한 번 더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이런 핵 활동이 우려를 낳고 있다며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라파엘 그로시 사무총장은 18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개막된 정기 이사회에서 북한의 계속되는 핵 활동을 지적했습니다.

이날 비공개 회의 이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그로시 사무총장은 북한의 지속적인 핵 활동을 언급하며 평양 인근의 '강선'을 지목했습니다.

[녹취: 그로시 사무총장] "We are trying to fine tune the analysis on Kangson which is another site as you know. In the beginning, we were a bit more prudent but with further analysis, we can see that this is a relevant place where activity is taking place."

그로시 사무총장은 강선에 대한 분석을 미세 조정하고 있다며, 초반에는 신중한 입장이었지만 현재 더 많은 분석을 통해 그곳이 핵 활동과 연관된 지역이라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핵 활동이 어디서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아는 일은 매우 중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그로시 사무총장] "We will have in front of us a much wider set of facilities and places to visit. So it's good that we start to get a feel of what could be taking place in different parts of the country."

IAEA가 다시 북한에 들어가게 되면 훨씬 넓은 지역과 많은 시설들을 방문해야 하는데, 북한 내 각기 다른 지역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 지 아는 것은 좋은 일이라는 설명입니다.

IAEA는 이번 이사회에 앞서 지난 9월에도 북한의 안전조치 적용에 관한 2020년도 보고서에서 평양 부근에 위치한 강선 우라늄 농축 단지에서 정기적인 차량 이동이 포착됐다며, 이는 지속적인 활동을 시사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북한의 핵 활동 감시가 일부 국가들이 자발적으로 제공하는 정보를 통해 이뤄진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IAEA는 위성 사진을 포함한 공개 자료를 통해 북한 핵 활동을 감시하고 있습니다.

북 핵 감시를 위해 북한에 머물던 IAEA 사찰단은 2009년 4월에 추방됐고, 이후 IAEA는 북한 핵 시설에 직접 접근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편 그로시 사무총장은 기자회견에 앞선 IAEA 이사회 개막 연설에서 북한의 일부 핵 시설이 계속 가동되고 있고 일부는 폐쇄됐다고 말했습니다.

구체적으로 실험용 경수로와 우라늄 농축 시설에서 내부 공사가 지속되고 있는 정황이 있고, 5MW 원자로와 방사화학실험실은 가동되고 있다는 징후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이런 북한의 핵 활동이 우려를 낳고 있다며 북한에 안보리 결의를 준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어 IAEA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 검증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기 위한 준비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는 20일까지 계속되는 IAEA 이사회 의제에는 북한 핵 프로그램의 감시와 검증 문제도 포함돼 있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