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의원들, 북한 도발 비난...트럼프 대북 접근법 비판


에드워드 마키 상원 동아태소위 민주당 간사.

미국의 상하원 의원들은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등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민주당 의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접근법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민주당이 주도하는 미 하원 외교위원회는 북한의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를 “공격적인 행위”라고 규정했습니다.

엘리엇 엘겔 하원 외교위원장.
엘리엇 엘겔 하원 외교위원장.

엘리엇 엥겔 위원장이 이끌고 있는 외교위는 16일 트위터를 통해 이 같이 밝히며, 북한의 이런 행동에 대해 “미국은 동맹국인 한국 편에 서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의 즉흥적인 대북 외교는 완전히 실패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의 에드워드 마키 상원의원은 북한의 이번 행위를 “한반도 긴장 고조 캠페인”의 일환이라며 비난했습니다,

마키 의원은 16일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의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관련해, “김 씨 정권이 지속적으로 한반도 긴장을 자극하는 캠페인을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국은 핵심 동맹국인 한국 편에 서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상원 외교위 동아태 소위 민주당 간사인 마키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접근법을 강력히 비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거듭 무시하고 유엔과 미국의 제재를 이행하려는 의지를 보이지 않는 점이 김정은을 대담하게 만들었다는 겁니다.

마키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한반도에 대한 관심은 사진찍기용 외교가 간과한 악화된 상황을 진정으로 해결하는 대신, 독재자와 친구가 되고 동맹국을 갈취하려는 충동에 근거한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북 핵 프로그램과 인권, 표현의 자유, 그리고 기타 핵심 문제에 남아 있는 심각한 이견에 대한 인식과 전쟁의 재앙적인 결과를 고려할 때, 외교를 대신할 수 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앤디 김 민주당 하원의원.
앤디 김 민주당 하원의원.

민주당의 앤디 김 하원의원은 VOA에, “남북 간 지속적인 평화는 단순히 목표가 아니라 우선 순위가 돼야 한다”며, “트럼프 행정부가 방관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 정권에 “긴장을 낮추고 안정화의 길로 돌아가기 위해 (협상) 테이블로 복귀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반면 공화당 소속 의원들은 북한의 대미, 대남 강경 발언과 행동이 이어지고 있는 데 대해, 대체로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공화당의 윌 허드 하원의원은 남북 연락사무소 폭파와 같은 “이런 도발들은 북한 정권의 입지가 약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은이 협상 테이블로 복귀할 때까지 미국과 동맹국들은 제재를 전면 이행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