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행정부, 2월 중순 이후 북한 접촉 시도...답변 없어"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미국의 바이든 행정부가 긴장 격화를 막기 위해 지난달 중순 이후 북한과의 접촉을 시도했다고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아직 아무런 답변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로이터' 통신과 `CNN' 방송 등 언론들은 13일 미 행정부 고위 관리를 인용해 바이든 행정부가 지난달부터 다양한 채널을 통해 북한과의 막후접촉을 시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관리는 “긴장 격화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우리는 2월 중순부터 뉴욕을 포함한 여러 채널을 통해 북한 정부와 접촉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 관리는 “현재까지 평양으로부터 어떤 답변도 받지 못했다”며, 관여를 위한 미국의 여러 차례 시도에도 불구하고 북한과의 적극적인 대화가 1년 이상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관리는 북한과의 접촉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설명하지 않았지만, 바이든 행정부가 대북정책 검토를 통해 북한이 이웃나라들과 국제사회에 제기하는 점증하는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선택 방안들에 대한 평가 등을 진행하고 있음을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정책 검토 중에 바이든 행정부가 트럼프 행정부 출신 일부 인사들을 포함해 대북정책에 경험이 있는 전직 관리들과 협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 관리는 “우리는 집중적이고 다수의 이해 관계자가 참여한 정책 검토를 몇 주 안에 완료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 1월 출범 직후 대북정책에 대한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지난 1월19일 의회 인준청문회에서 북한 문제는 시간이 지나면서 더욱 어려워진 사안이라며, 북한에 대한 전반적인 접근법과 정책을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후 백악관과 국무부 브리핑 등을 통해 북한 문제에 대한 행정부 차원의 검토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는 사실이 공식화됐습니다.

아직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블링컨 장관은 지난 10일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압박과 외교 방안 모두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