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2017년 유엔 통해 북한에 정상회담 먼저 제안"


지난 2017년 12월 제프리 펠트먼 당시 유엔 사무차장이 평양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만났다. 펠트먼 전 사무차장은 최근 인터뷰에서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미북 정상회담 의지를 북한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미국과 북한 간 역사적인 첫 정상회담을 처음 제안한 것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라고, 제프리 펠트먼 전 유엔 사무차장이 밝혔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하노이 정상회담 결렬 뒤 김정은 위원장에게 ‘에어포스 원’으로 평양에 데려다 주겠다고 제안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제프리 펠트먼 전 유엔 정무담당 사무차장은 지난 2017년 말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의 메세지를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영국 `BBC' 방송은 21일 ‘트럼프, 세계와 맞서다’라는 제목의 3부작 다큐멘터리 마지막 편을 예고하며 펠트먼 전 사무차장의 증언을 소개했습니다.

펠트먼 전 사무차장은 2017년 12월 5일에서 9일까지 북한의 초청으로 평양을 방문해 리용호 당시 외무상과 박명국 부상을 만났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비밀 메시지”

그는 방북 직후인 12월 12일 유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나의 공직 생활 중 이번이 가장 중요한 미션이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펠트먼 전 사무차장] “Time will tell what was the impact of our discussions. But I think we’ve left the door ajar and I fervently hope that the door to a negotiated solution will now be opened wide.”

펠트먼 전 사무차장은 “우리의 논의가 어떤 영향을 주었는 지는 시간이 지나면 알게 될 것”이라며, “우리가 문을 열어 두었다고 나는 생각하고, 이제 협상을 통한 해법을 향한 문이 크게 열릴 것을 열렬히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당시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로켓맨’이라고 조롱하는 등으로 미-북 간 긴장이 한껏 고조된 때였습니다.

`BBC'는 펠트먼 전 사무차장을 북한이 초청했을 때 국무부는 좋은 생각이 아니라는 반응을 보였지만, 몇 주 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백악관을 방문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들은 어떤 일이 벌어질지, 무엇이 가능할지, 얼마나 위험한지, 군사적 대응의 가능성은 얼마나 높은지 등을 논의했다”고 펠트먼 전 사무차장은 밝혔습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펠트먼이 평양으로 와 정책 대화를 이끌라는 묘한 초청을 받았다”고 말했고,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에 구테흐스 사무총장 쪽으로 몸을 기울여 “펠트먼은 평양으로 가서 내가 김정은과 마주 앉겠다는 것을 말해야 한다”고 답했다고 `BBC'는 보도했습니다.

펠트먼 전 사무차장이 평양에서 리용호 외무상을 단독으로 만나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하자 리 외무상은 약간의 침묵 뒤 “당신을 믿지 않는다. 왜 믿어야 하나?”고 물었습니다.

이에 펠트먼 전 사무차장은 “나를 믿어달라고 요청하는 것이 아니다. 유엔이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맡았고 내가 그 전달자”라고 대답했습니다.

펠트먼 전 사무차장은 방북 직후 한국 기자단에 평창동계올림픽에 북한이 참가할 것을 제안했다고 밝혔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한 것은 이번에 처음 알려졌습니다.

`BBC'는 김 위원장이 수 개월 뒤 한국에 미국 대통령을 만날 준비가 됐다고 밝혔고, 한국의 정의용 당시 국가안보실장이 백악관으로 급하게 가 소식을 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현장에 있었던 H.R. 맥매스터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BBC'에 당시 상황을 자세히 묘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만남에 대해 ‘좋다’고 하자 “정 실장이 의자에서 떨어질 만큼 놀랐다”며, 미국을 설득하기 어려울 것으로 생각했기 때문이었다고 맥매스터 전 보좌관은 전했습니다.

펠트먼 전 사무차장이 북한을 방문한 지 반 년만인 2018년 6월 싱가포르에서 1차 미-북 정상회담이 열렸습니다.

지난 2019년 2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2차 정상회담을 했다.
지난 2019년 2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2차 정상회담을 했다.

“트럼프, 김정은에게 비행기로 데려다 준다고 제안”

한편 `BBC' 다큐멘터리는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미-북 정상회담 결렬 직후 트럼프 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에어포스 원’으로 데려다 주겠다고 제안했다는 증언을 전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당시 일정을 단축해 회담장을 떠났고, “때로는 (회담을 박차고) 나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전 대통령] “Sometimes you have to walk and this was just one of those times.”

매슈 포틴저 전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은 `BBC'에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기차를 타고 여러 날에 걸쳐 중국을 지나 하노이까지 온 것을 알고 있었고, ‘원하면 2시간 만에 집에 데려다 줄 수 있다’고 했는데 김 위원장이 거절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존 볼튼 전 국가안보보좌관도 회고록 ‘그 일이 일어난 방’에서 미-북 2차 정상회담 둘째 날인 2월 28일 상황을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하노이까지 먼 길을 왔는데도 회담이 결렬돼 기분이 좋지 않다고 말하자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국이 생각하는 ‘비핵화’의 정의를 정리한 자료와 비핵화를 할 경우 보장되는 북한의 ‘밝은 미래’를 담은 자료를 건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는 “하노이에서 계획한 만찬을 취소하고 북한까지 비행기로 데려다 주겠다”고 제안했지만 김 위원장은 웃으면서 ‘그럴 수 없다’고 말했다고 볼튼 전 보좌관은 밝혔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