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안보보좌관, 미-북 정상회담 질문에 "대북정책 재검토 중"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좌관이 4일 기자회견을 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4일 미-북 정상회담 개최 문제와 관련해 대북정책을 재검토하고 있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날 “백악관과 바이든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계속 외교를 할 의향이 있느냐, 바이든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만날 것이냐?”는 질문에 “우리는 말한 대로 대북정책에 대한 재검토를 진행하고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녹취: 설리번 보좌관] “We are conducting a review of our policy towards North Korea as we speak. President Biden told President Moon last night that that review is underway and that we will consult closely with our allies, particularly with ROK and Japan in doing that. I am not going to get ahead of that review.”

설리번 보좌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전날 밤 문재인 한국 대통령에게 (대북정책) “재검토가 진행 중이며, 동맹 특히 한국, 일본과 긴밀히 상의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앞질러 가지 않으려고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백악관은 3일 바이든 대통령과 문 대통령의 전화통화와 관련한 보도자료에서 두 정상이 북한 문제에 대해 긴밀히 협의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