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농무부 전문가 "북한 식량난, 10년 후에도 큰 개선 없을 것"


지난해 5월 북한 남포 강서구역 청산협동농장에서 주민들이 모내기를 하고 있다.

만성적인 북한 식량난이 10년 후에도 크게 개선되지 않을 것이라고 미 농무부 전문가가 전망했습니다. 장기적인 경기 침체가 주요 원인이라는 설명입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미 농부무의 농업경제 전문가인 팰릭스 카베다노 박사는 5일 10년 후에도 북한의 식량난이 크게 개선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근 농무부 산하 경제조사서비스가 공개한 ‘국제 식량안보 평가 2021~2031’ 보고서를 작성한 카베다노 박사는 이날 열린 보고서 설명회에서 전 세계 76개 저·중소득국가들 가운데 북한을 2031년에도 식량 안보에 큰 진전이 없을 것으로 전망되는 나라에 포함시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카베다노 박사] “ Over the next decade. However, countries like Yemen, Afghanistan and North Korea, their metrics remain relatively stagnant, reflecting protracted conflict or protracted economies,”

카베다노 박사는 식량 안보와 관련해 앞으로 10년 동안 예멘과 아프가니스탄, 북한 같은 나라는 장기간의 분쟁이나 장기적인 경제난 때문에 상대적으로 정체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보고서는 10년 후인 2031년 북한 식량 안보 지표가 다소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지만, 여전히 전체 주민의 절반 정도가 식량이 부족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10년 후에도 북한의 식량 부족 인구는 1천 400만 명으로, 지금보다 10.9% 줄어드는데 그칠 것이라는 추산입니다.

또한 10년 후 북한의 식량 부족량도 79만 2천t으로, 올해 부족량 104만1천보다 약 25만t 정도 줄어들 것이라고 보고서는 내다봤습니다.

이밖에 북한 주민들의 하루 1인당 평균 섭취 열량도 하루 필요량인 2천100kcal보다 397Kcal 적으로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한편 보고서를 공동 작성한 농무부의 예콥 제레예수스 연구원은2021년 76개 조사 대상국에서 12억 명이 식량 부족 상태를 겪었지만 10년 후인 2031년에는 절반 수준인 6억 3천800만 명으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특히 아시아 국가들에서 빠른 경제 성장을 바탕으로 식량 부족 인구가 크게 줄어들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카베다노 박사는 성인들이 건강하고 활발한 생활을 위해 필요로 하는 열량 섭취 수준은 개인 소득 수준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카베다노 박사] “we define a target of 2100 calories, then we evaluate at each income vessel, so we have 10 groups of income from the very poor to the richest income decile in a country.”

성인의 하루 평균 필요 열량인 2100kcal를 기준으로 가장 가난한 계층부터 가장 부유한 계층까지 10단계로 분류해 평가한다는 겁니다.

농무부 전문가들은 전문가들은 전 세계를 강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이 식량 안보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습니다.

각국의 폐쇄 정책이 경제 활동을 멈추게 했고 이에 따라 국민들의 평균 소득은 줄어든 반면 식량 유통의 어려움과 식량 가격 상승이 초래됐다는 지적입니다.

카베다노 박사는 신종 코로나 사태가 더 많은 사람들이 충분한 열량을 섭취하지 못하게 만들어 전 세계 식량 안보 문제를 더욱 가중시켰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