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공군 참모차장, 전략폭격편대 한반도 근해 비행 “역내 억지, 동맹 보장”


일본 이와쿠니 미 해병대기지에서 출격한 미 해군 F/A-18 슈퍼호넷 전투기와 해병대 F-35 라이트닝II 전투기, 미 사우스다코타주 엘스워스 공군기지에서 전개한 공군 B-1B 전략폭격기가 18일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대규모연합통합훈련에 참가했다고 미 공군태평양사령부가 밝혔다.

미 전략폭격기들이 최근 한반도 근해를 비행한 것은 역내 억지와 동맹에 대한 보장 조치라고, 미군 고위 당국자가 말했습니다. 또 북한의 재래식 위협과 핵 위협에 모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처드 클라크 미 공군 전략적 억지·핵 통합 참모차장은 19일, 최근 한반도 근해에서 미 전략폭격기들이 비행한 것과 관련해, 억지 조치일 뿐 아니라 동맹국들에 대한 보장 조치라고 밝혔습니다.

[녹취:클라크 참모차장] “They are there to ensure our allies to make sure that they understand that our bomber force is capable and ready, and that it is a flexible visible force that is there as not only a deterrent measure, but also an assurance measure for our allies. I'll say also that it's a it's an opportunity for our air crews to train and to exercise with our partners. I do know that it would be a much more credible capable force, not only from a conventional standpoint, but also a nuclear standpoint to provide that deterrent effect.”

리처드 클라크 미 공군 참모차장.
리처드 클라크 미 공군 참모차장.

클라크 참모차장은 이날 미 공군협회 산하 미첼연구소가 주관한 ‘미 핵 억지력’ 토론회에서, 미 공군 소속 B-1B ‘랜서’ 초음속 전략폭격기 4대 등이 한반도 인근에서 수행한 폭격특수임무에 대한 VOA의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습니다.

클라크 참모차장은 미국의 폭격기 부대가 능력이 있고 준비가 돼 있으며, 유연하고 가시적인 전력으로서 억지 조치 뿐 아니라 동맹들에 대한 보장 조치라는 점을 동맹국들이 확실히 이해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미 공군 부대원들이 파트너들과 함께 교육하고 훈련할 기회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재래식 관점에서 뿐 아니라 핵 관점에서도 훨씬 더 신뢰할 수 있는 유능한 전력이 되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을 안다고 강조했습니다.

클라크 참모차장은 또 이날 토론회에서,북한의 재래식 위협과 핵전력 위협에 모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클라크 참모차장] “North Korea is another threat. Their development of nuclear weapons and their pursuit could put us in a position where we start in a conventional fight, we find ourselves in a nuclear environment. And the fact is that we can't stop by just because our adversary decides whether limited or large scale nuclear, we have to be able to fight through that along the full spectrum conflict.”

북한의 핵무기 개발과 이에 대한 추구로 인해 재래식 전투에서 시작한 미국이 핵 전쟁 환경에 놓여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수 있다는 겁니다.

미 공군, 해군, 해병대와 일본 항공자위대 소속 군용기들이 18일 대규모연합통합훈련을 실시했다고 미 태평양공군사령부가 밝혔다. 이 날 B-1B 랜서 전략폭격기 4대, B-2 스피릿 스텔스폭격기 2대, F-15C 이글스 전투기 4대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24시간에 걸쳐 '폭격기 태스크 포스(BTF)' 임무를 동시에 수행했다.
미 공군, 해군, 해병대와 일본 항공자위대 소속 군용기들이 18일 대규모연합통합훈련을 실시했다고 미 태평양공군사령부가 밝혔다. 이 날 B-1B 랜서 전략폭격기 4대, B-2 스피릿 스텔스폭격기 2대, F-15C 이글스 전투기 4대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24시간에 걸쳐 '폭격기 태스크 포스(BTF)' 임무를 동시에 수행했다.

클라크 참모차장은 미국은 적이 제한적 핵 사용 혹은 큰 규모의 핵 사용 결정 중 어느 쪽을 택하든 전면적인 분쟁 범위에서 전투에 임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미 공군이 추진해 온 재래식 전력과 핵 전력의 통합 운용(CNI) 개념을 소개했습니다.

[녹취:클라크 참모차장] “A concept that we call ‘CNI,’ Conventional-Nuclear Integration, is something that we've been working on in the Air Force. And I think that our sister services as well as Department of Defense have been focused on this, and essential idea is really that we must be able to recognize and also survive in a conflict where the environment is characterized by the use of a nuclear weapon. We have to be able to reconstitute our capability.”

미 국방부 뿐 아니라 공군 산하 기관에서도 CNI 교리에 초점을 맞춰 왔으며, 핵무기 사용으로 특징지어지는 환경에서 분쟁을 인식하고 여기에서 살아남는 것이 핵심 내용이라는 설명입니다.

미 공군 B-2 스리핏 스텔스폭격기가 17일 인도양 디에고가르시아 기지에서 이륙하고 있다.
미 공군 B-2 스리핏 스텔스폭격기가 17일 인도양 디에고가르시아 기지에서 이륙하고 있다.

한편 미 태평양공군은 18일 VOA에 보낸 이메일 답변에서, 미 전략폭격기들이 최근 한반도 근해에서 비행한 것과 관련해,미군 내 다른 지휘부와 동맹국 간에 통합되고 일치된 작전을 수행할 기회를 제공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4대의 B-1B 랜서, 2대의 B-2 스피릿 스텔스 전략폭격기 그리고 4대의 F-15C 이글 전투기가 17일 약 24시간 동안 인도-태평양 역내 동맹국들과 연합 훈련을 했다고 확인했습니다.

또한 F-35B 전투기와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에서 발진한 F/A 18 수퍼호넷 전투기, 그리고 일본 항공자위대 소속 F-15J 전투기도 훈련에 참가했습니다.

태평양 공군은 훈련에 투입된 각 군용기들은 각자 다른 임무를 수행했으며, 이는 역내 특정 국가의 특정한 행동에 대한 직접적인 대응 차원은 아니라고 덧붙였습니다.

VOA뉴스 김시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