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재무장관 "G20, 코로나 위기 극복 위해 협력해야"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주요 20개국(G20)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극복을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옐런 장관은 25일 G20 재무장관 회의에서 코로나 사태로 인한 경제 회복을 위해서 가난한 국가들이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느 나라도 이런 위기 상황에서 승리를 선언할 수 없다"며 지금은 행동과 다자주의 정책이 필요한 순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세계 경제가 위기에서 회복하기 위해서 "우리의 첫 번째 과제는 바이러스 백신 접종을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옐런 장관은 각국 정부가 경제 부양을 위해 지금까지 펴온 부양책을 중단하는 실수를 저지르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이어 효과 있고 신속한 백신 보급은 우리가 세계 경제에 제공할 수 있는 강력한 해결책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동시에 G20 정부들이 대유행 위기 회복을 위해 미국의 주도하에 자국 경제를 계속 지원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미 의회는 경제 부양을 돕기 위해 조 바이든 대통령의 1조 9천억 달러의 구제안을 승인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