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코로나 확진자 첫 발생 1년만에 백신 접종 개시…"11월 집단면역 목표"


26일 한국 서울의 한 양로원 직원이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을 맞고 있다.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접종이 오늘(26일)부터 시작됐습니다. 한국 정부는 오는 11월까지 집단면역을 형성해 신종 코로나 위기에서 벗어난다는 목표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방역당국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접종을 시작했습니다.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 첫 확진자가 나온 지난해 1월 20일 이후 1년 37일만입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입니다.

[녹취: 손영래 반장] “오늘부터 전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행합니다. 일상을 회복하기 위한 역사적인 첫 걸음을 내디딛은 것으로써 앞으로 11월까지 희망의 대장정이 시작됩니다.”

백신 접종은 이날 오전 9시를 전후로 전국 보건소와 요양병원에서 일제히 시작됐습니다.

접종 대상자는 전국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정신요양과 재활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원자와 입소자, 그리고 종사자들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습니다.

접종 대상 가운데 실제 접종에 동의한 사람은 전날 기준으로 28만9천480명으로, 접종 동의율은 93.7%입니다.

정은경 신종 코로나 예방접종대응추진단장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3중 검증 절차를 거쳐 허가됐고 세계적으로 이미 많은 사람이 접종받고 있는 것”이라며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 순서에 해당하는 분은 접종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접종 첫 날엔 전국 213개 요양시설의 입소자와 종사자 5천200여 명이 백신을 맞았습니다. 이와 별개로 292개 요양병원에서도 자체 계획에 따라 접종을 시작했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이날 서울 마포구 보건소를 찾아 백신 첫 예방접종이 이뤄지는 모습을 참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마포구 보건소 첫 접종자인 김윤태 푸르메 넥슨어린이재활병원 원장과 인사를 나눴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김윤태 원장] “안녕하십니까, 역사적인 1호 접종이신데 접종하는 것 좀 지켜봐도 되겠습니까?” “네 영광입니다.”

이와 함께 화이자 백신을 싣고 네델란드에서 출발한 대한항공 화물기가 26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고 접종은 27일부터 서울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진행됩니다.

한국 정부는 지금까지 총 7천900만 명 분의 백신을 확보했습니다.

구체적으로 보면 제약사별 계약을 통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천만 명 분, 얀센 백신 600만 명 분, 화이자 백신 1천300만명 분, 모더나 백신 2천만 명 분, 노바백스 백신 2천만 명 분을 확보했고 국제백신공급기구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1천만 명 분을 공급받기로 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오는 9월까지 전 국민의 70% 이상에 대한 1차 접종을 마치고 11월까지 집단면역을 형성해 신종 코로나 위기에서 벗어난다는 목표를 세워놓고 있습니다.

한국 방역당국은 26일 0시 기준으로 신종 코로나 하루 신규 확진자가 406명 늘어 누적 8만 8천 922 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신종 코로나로 인한 사망자 수는 총 1천585 명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