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중국 정부 대변인 '신종 코로나' 놓고 트위터 설전


미국 성조기와 중국 오성홍기.

미국과 중국 정부 대변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사태를 놓고 트위터로 설전을 벌였습니다.

중국의 화춘잉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19일 "중국은 1월 3일 이후 미국에 코로나바이러스 상황과 대응 관련 정보를 제공해왔다... 그런데 이제 (정보 제공이) 지연됐다며 (미국이) 중국 탓을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자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중국은 1월 3일까지 코로나바이러스 샘플을 파괴하고, 우한 의사들의 입을 막고 온라인에서 대중의 우려를 검열했다"고 반박했습니다.

이에 화 대변인은 "거짓말과 중상모략이 미국을 위대하게 만들지 않으며, 잃어버린 시간을 보상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은 전염병 예방과 치료에 관한 법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위험성을 인지하고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화 대변인의 주장을 다시 반박하면서 중국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지난달 코로나바이러스를 '위험한 병원체'라고 부르는 것을 막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또 중국 정부는 상하이의 한 교수가 스스로 유전자 정보를 공유하기 전까지 그러지 않았다며, 중국 정부가 오히려 그의 연구실을 폐쇄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